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한달에 수익이 30억

유튜브 新갑부시대… 누구나 할 순 있지만 아무나 돈을 벌 순 없다

by조선일보

[Close-up] 대체 어떻게 얼마나 벌길래 - 유튜브 수익 구조 집중해부


유튜버(youtuber·유튜브에서 개인 방송을 하는 사람) 이보람(6·계정명 보람튜브)양의 가족회사가 최근 강남구 청담동 5층짜리 빌딩을 95억원에 매입했다. 여섯 살짜리 유튜버가 한 달에 버는 수입이 30억원 안팎에 달한다는 말도 나온다. 이양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3000만명이다. 국내 최다(最多)다.


유튜버에 대한 세간의 관심을 자극하는 뉴스다. 작년 한 교육업체가 실시한 초등학생 장래 희망 조사에선 유튜버가 1위였다. 교사·의사·운동선수를 제쳤다. 하지만 이양처럼 엄청난 돈을 버는 유튜버는 극히 일부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연예인의 화려한 면만 보고, 연예인이 되고 싶어하는 현상과 같다는 것이다. 인터넷 업체의 한 관계자는 "대다수 유튜버는 아무리 동영상을 올려도 클릭수가 제대로 나오지 않아, 소득이 0원"이라고 말했다.

광고·협찬·후원… 수십억 버는 유튜버

한국에서 활동하는 유튜버 수와 이들의 수입은 공개되지 않는다. 유튜브를 운영하는 구글이 주요 정보를 철저하게 감추기 때문이다. 다만 인터넷 업계에선 유튜버를 포함한 1인 미디어 시장이 2조원은 넘을 것으로 추정한다.


유튜버가 한 푼이라도 돈을 벌려면 넘어야 할 선결 조건이 있다. 구독자가 1000명을 넘어야 하고, 연간 동영상 시청 시간이 4000시간 이상이어야 한다. 구글은 이런 유튜버를 대상으로 자체 심사해 광고·후원 기능을 넣는 '유튜브 파트너'로 선정한다.

조선일보

그래픽=양인성

심사를 통과한 유튜버의 동영상에는 앞뒤나 중간에 광고가 붙는다. 동영상 하단에 배너형 광고가 붙기도 한다. 구글이 광고를 따와, 동영상에 붙이는 방식이다. 광고 단가는 제각각이다. 예를 들어 '건너뛰기'가 불가능한 광고인 '범퍼 애드'의 단가는 CPM(1000회 노출당 가격) 3500원 정도다. 5초 후에 '건너뛰기'를 할 수 있는 '인스트림' 광고는 CPV(재생당 광고 단가)가 30원 안팎으로 알려졌다. 단, 인스트림 광고도 시청자가 5초 이후에도 몇 초 정도 더 봤을 때만 과금이 된다.


광고 금액은 유튜브 채널의 시청자와 동영상 수, 영상의 길이, '좋아요' 숫자에 따라 달라진다. 동영상을 본 시청자들이 사는 지역도 광고 단가에 영향을 미친다. 소득이 높은 북미 등 선진국 시청자가 많으면 광고 단가가 올라가고, 소득이 낮은 개발도상국 지역 시청자 비중이 높으면 내려가는 식이다. 이렇게 확보한 광고 수익은 구글과 유튜버가 나눈다. 배분 비율도 제각각이지만 유튜버가 55%, 구글이 45%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추정이다.

조선일보

일부 유튜버는 스스로 월 광고 수익을 공개하기도 한다. 유튜버 '쯔양'(구독자 120만명)은 월 6000만원 이상을 번다고 밝혔고, '철구형'(120만명)은 3155만원, '남순'(88만명)은 2040만원의 수익을 냈다고 했다. 미국의 유튜버 분석 사이트인 소셜블레이드가 추정한 국내 최고 인기 유튜버의 수익은 엄청나다. 쌍둥이들의 일상·먹방(먹는 영상)을 업로드하는 '쌍둥이 루지'(356만명)의 월간 수입이 9만8200~160만달러(약 1억1500만~18억8000만원)다. 중간값을 봐도 10억원쯤 되는 셈이다. 육아 콘텐츠를 게재하는 '서은이야기'(394만명)도 월 2만4700∼39만5300달러를 버는 것으로 이 사이트는 추정했다. 특히 아이들이 등장하는 유튜버의 광고 수익이 높은 편이다. 동영상 내용이 자극적이지 않아 광고주들이 선호하기 때문이다.


협찬도 주요 수익원이다. TV 드라마, 영화의 간접광고(PPL)처럼 기업에서 돈을 받아, 홍보하는 것이다. 협찬 품목은 음식·의류·화장품·자동차·스마트폰 등 다양하다. 협찬 수익은 100% 유튜버 몫이다. 동영상에 협찬 포함 여부만 공지하면 된다. 인터넷 업계 관계자는 "광고보다 협찬 수익이 훨씬 더 많을 것"이라며 "유튜버의 인지도나 협찬 품목에 따라 다르지만 건당 수천만원짜리 협찬도 많다"고 말했다. 시청자에게서 후원받는 수퍼챗(super chat)도 있다. 시청자가 좋아하는 유튜버에게 직접 후원금을 주는 것이다. 최소 1000원부터 최대 50만원까지다. 한국 아프리카TV의 '별풍선'과 비슷한 개념이다. 수퍼챗의 수익은 구글과 유튜버가 30대70의 비율로 나눠 가진다.

대다수 유튜버는 수익 '제로'

인터넷 업계에서는 "유튜브로만 생계를 하는 유튜버는 상위 1%에도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본다. 구독자가 16만명에 달하는 인기 유튜버 '개리형'은 스스로 "구독자가 3만명일 땐 월 광고 수익이 100만원 안팎이었다"고 했다. 주 5일 일하는 편의점 알바보다 수입이 적은 것이다. 개리형보다 구독자가 적은 유튜버들은 손에 쥐는 돈이 수만~수십만원 내외인 경우가 허다할 것으로 보인다. 한 달 내내 영상을 촬영하고, 편집해도 인건비도 벌지 못한다.


탈세 논란도 있다. 국세청은 작년 연소득 20억원을 벌어들인 한 유명 유튜버에게 5억원의 세금을 추징했다. 유튜브 광고 수익은 구글의 싱가포르 지사에서 한국 유튜버 계좌에 달러로 직접 송금하는 구조다. 유튜버가 직접 신고하지 않으면 소득으로 잡히지 않는다는 점을 악용한 것이다. 국세청은 지난 4월 유튜버 등 동영상 크리에이터와 연예인 등 176명을 대상으로 한 특별 세무조사를 실시했다.


허위·과장 광고 논란도 있다. 구독자 수만 317만명에 달하는 유명 먹방 유튜버 '밴쯔'는 자신이 판매하는 식품에 체지방 감소 효능이 있다고 홍보했지만, 검찰은 이를 허위·과장광고로 기소해 지난 18일 징역 6개월을 구형했다. 일부 유튜버는 성희롱·폭력 문제에 휘말리기도 했다.


해외 인기 유튜버는?

공포 게임 해보고 신랄한 평가… 활로 풍선 쏘는 5인조


조선일보

해외에서는 게임이나 스포츠 영상을 만드는 유튜버가 인기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구독자(기업·연예인 제외)를 가진 일반인 유튜버는 '퓨디파이(PewDiePie·본명 펠릭스 셸버그)'라는 게임 영상 제작자다. 스웨덴 출신인 그는 주로 공포·액션게임을 직접 놀아보면서 신랄하게 평가하는 동영상으로 인기를 얻었다. 2010년 시작한 퓨디파이 채널의 구독자 수는 9804만명이다. 유명 팝스타 저스틴 비버(구독자 4592만명)나 에드 시런(구독자 4096만명)의 2배에 달할 정도다. 이 채널에 있는 동영상 3902개의 조회 수(누적)는 223억7634만회다. 업계에서는 퓨디파이의 한 달 수익이 최대 23억5500만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한다.


그다음으로 잘나가는 개인 유튜브 채널은 미국 고등학교 농구선수 출신 5인조가 만드는 '듀드퍼펙트(Dude Perfect· 사진)'다. 이 채널은 구독자 수가 4388만명이며, 209개 동영상의 조회 수는 84억회에 달한다. 인기 동영상은 수영장에 있는 풍선을 활로 쏘아 터뜨리기, 카트를 타고 질주하기와 같은 스포츠 챌린지(도전) 영상이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이들이 채널 운영을 통해 연간 2000만달러(약 235억6000만원)를 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강동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