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그녀가 클럽에 떴다,
한국어 떼창이 시작됐다

by조선일보

코첼라 축제, 유럽 최고 클럽서

우리말로 공연 '세계적인 DJ' 페기 구

이름 패러디한 'just gou it' '구바이' 등도 유행


독일 베를린의 힙한 청년들은 한국을 “페기 구의 나라”로 부른다. 한국에서 건너온 스물아홉 살 여성 DJ가 독일 최고의 클럽을 쥐락펴락해서다. 베를린뿐 아니다. 지난해 11월 영국 런던을 대표하는 클럽 프린트웍스(Printworks). 두 달 전 티켓 판매가 시작되자마자 6000석을 단박에 매진시킨 팬들이 한목소리로 노래했다. “푸른 바다보다… 별이 빛나는 밤”. 세계적 DJ이자 음악 프로듀서인 페기 구(29)가 한국어로 만든 노래가 거대한 창고에 메아리쳤다.


“작년 8월 서울에서 공연할 때 어마어마한 떼창을 듣고 감격에 겨워 저도 모르게 울었어요. 그때 얼마나 울었는지 또 눈물이 날까 했는데, 제 이름을 외치는 영국 팬들을 보니 또 울컥하더라고요. 내겐 제2의 고향 같은 영국에서, 그것도 가장 빠른 시간에 매진된 대규모 공연장이라니 감회가 새로웠어요.”

조선일보

세계적인 DJ이자 음악 프로듀서인 페기 구/김지호 기자

적당히 그을린 피부에 끝을 살짝 올린 눈 화장으로 몽환적이면서도 섹시한 눈매가 허스키한 목소리에 잘 어울리는 여자. 한국에서 태어나 열다섯 살 때부터 영국에서 공부한 뒤 현재 독일 베를린을 근거지로 활동하는 페기 구는 단 한마디로 규정되길 거부한다. 2016년 세계 최고의 클럽으로 꼽히는 독일 베르크하인 무대에 오른 ‘첫 한국인 여성 DJ’이자, ‘기린’이란 자기 브랜드를 보유한 패션 디자이너, 모델이면서 인스타그램 팔로워(follower) 165만 명을 보유한 인물. 지난해 미 경제지 포브스의 ‘아시아에서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30인’으로 선정됐고, LG 휴대전화 광고 모델로도 발탁됐다. 미국 최대 음악 축제인 코첼라를 비롯해 연간 200회 넘는 공연을 하는 DJ. 올해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공연이 연기되거나 무산되면서 지난달 한국으로 돌아온 그를 자가 격리가 끝난 13일 서울에서 만났다.


2014년 ‘흥부’를 시작으로 ‘한 잔’(2018) 등에 이어, ‘Starry Night’(2019) 앨범을 냈다. 표지에 하회탈이 등장하더라.


“뮤직비디오엔 태권도와 강강술래도 나온다. 우리의 소중한 전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쿨’(cool)하고 ‘영’(young)하게 보이고 싶었다. 이전에 발표한 ‘잊게 하네’(2018)는 긴 한국어 가사를 다 따라 하진 못해도, 후렴구 ‘잊게 하네’ 만큼은 전 세계 어딜 가든 청중이 따라 부른다. 나도 서양 것 다 좇아 봤다. 염색도 해 보고 외모를 바꾸려고도 해 봤다. 그런데 한국 뿌리를 파고들 때, 한국적인 걸 할 때가 가장 나답더라. 요즘엔 엄마가 즐겨 듣던 송창식, 녹색지대 노래에서 우리말의 아름다움을 배우고 있다.”

조선일보

페기 구/김지호 기자

열성팬을 몰고 다니는 DJ로 유명하다. ‘페기 굿즈’까지 나왔다.


“2016년 영국 글래스턴베리 음악 축제에 DJ를 맡은 적 있는데 관중들이 일제히 신발을 들고 ‘페기’를 연호했다. 페기 구, 페기 슈(shoe), 페기 후(who)라면서, 하하! 20~30년 공연 참가했던 분들도 그런 ‘떼응원’은 처음이라고 했다. ‘구’가 발음하기 편한지 ‘just gou it(나이키 슬로건 ‘just do it’ 패러디) ‘have a gou time’ 같은 응원 문구를 만들어 주시고, 두바이 가면 ‘구바이’, 쿠알라룸푸르 가면 ‘구알라룸푸르’라고 해 주신다. 한국에서는 ‘오지구 지리구’, 하하! 그들이 없다면 나는 아무것도 아니다.”


페기 구는 초기 힙합 감성에 하우스 뮤직을 예술적 감수성으로 소화해 내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한국어 가사 역시 그녀의 이국적인 분위기를 배가시켰다. 컬러풀한 의상을 자유자재로 소화해내는 패션 감각으로도 유명하다. 세계적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가 “패션 브랜드를 내 보라”고 조언해 ‘기린’이란 이름의 브랜드를 선보였다.

조선일보

지난해 두바이 공연 모습/페기구 인스타그램

얼마 전 발리에서 새해 DJ쇼를 한 뒤에 백사장 쓰레기를 줍는 모습이 화제가 됐다.


“내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면 최선을 다해 목소리를 내려고 한다. 최근엔 코로나로 인한 동양인 차별을 토로하는 분들이 많아 차별하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11월로 연기된 호주 공연도 산불 복구 등에 기부하려 동물 보호 단체와 이야기하는 중이다.”


그는 런던 칼리지 오브 패션에서 패션을 전공했지만 음악에서 길을 찾았다. 독일에선 시간당 5유로짜리 레코드숍 아르바이트를 했는데, 시급 대신 레코드를 달라고 할 정도였다. “세계 1위 클럽을 하루가 멀다시피 찾아 ‘언젠가는 내가 DJ 석에 앉겠다’고 주문을 걸었다. 감명 깊은 음악이 나오면 DJ에게 당장 달려가 무슨 노래인지 물었다. 클럽이 내겐 학교 같은 존재였다.”

조선일보

페기구 /김지호 기자

결국 베를린 베르크하인 클럽의 첫 한국인 여성 DJ가 됐다.


“DJ계에서 동양인 차별은 없어도 여성 차별은 있었다. ‘넌 재능 있지만 결국 유리 천장에 막힐 것’이란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그 사람의 판단이 틀렸다는 걸 증명해 보이려 굉장히 노력했다. 평생을 새벽 6시부터 일하는 아버지의 근면성을 닮은 것 같다(웃음).”


페기 구는 런던에서 패션 공부를 하면서 만든 예명이다. 한국 성(姓)은 김씨이지만 ‘페기 김’은 어딘가 촌스러워 페기 구로 정했단다. 스스로 “‘부모 되기 수업’이란 무엇인지 알게끔 하는 말썽쟁이였다”고 고백하듯, 중학생 때부터 공부에 손을 놨다는 그다. “사람들이 ‘한국에선 제 미래가 없다’고 했다. 난 무엇을 못하는지 빨리 파악한 것이다. 내가 좋아하고 잘하는 일을 찾아 남들보다 더 파고들어 미쳐 있었다. 왠지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미련은 떨쳐 버리고, 남 얘기에 휘둘리지 말고, 하기 싫은 것에 오래 매달리지 말아야 한다. 그래야 ‘당신의 것’을 할 수 있다.”

조선일보

세계적 DJ 페기 구 /김지호 기자

최보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