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앗 뜨거”… 고통 느낄 수 있는 인공피부 개발

by조선일보

조선일보

고통 느낄 수 있는 인공 피부.RMIT

사람의 피부처럼 고통을 느낄 수 있는 인공 피부가 개발됐다.


호주 로열멜버른공과대(RMIT) 연구진은 “전기 신호로 인간의 신경을 구현한 인공피부를 개발했다”라고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인텔리전트 시스템즈’에 지난 1일(현지 시각) 발표했다.


투명하고 얇은 소재로 제작


피부는 우리 몸에서 가장 큰 감각기관으로 압력과 온도 등을 느낀다. 외부의 자극에 가해지면 신속하게 뇌로 신호를 보낸다. 피부를 통해 외부의 사물을 감지하고 있지만 뜨겁거나 날카로운 것을 만질 때 고통을 느낀다.


연구진은 먼저 투명하고 얇으면서도 신축성이 있어 스티커처럼 몸에 붙일 수 있는 전자 장치를 개발했다. 그리고 사람 머리카락보다 1000배 정도 더 가는 열에 반응하는 코팅 기술도 적용했다.


연구진은 두 기술과 이전의 기억을 불러내고 보관할 수 있는 뇌를 모방한 메모리 기술을 통해 인공 피부를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


뜨거움 느끼면 즉각 반응


인공피부는 압력과 뜨거움, 차가움 등 고통이 역치에 도달하면 즉각 반응한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예를 들어 날카로운 도구를 만지는 것과 이를 피부에 찌르는 것의 차이를 구별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조선일보

고통 느끼는 인공피부 모식도./RMIT

연구진은 인공피부를 로봇용이나 피부를 이식하는 데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