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단독] “6·25는 미국이 일으켜” 이런 강사에게 강연 맡긴 보훈처

by조선일보

국가보훈처가 “6·25 전쟁은 미국이 일으킨 전쟁”이라는 내용의 강연을 한 학원 역사 강사에게 ‘이달의 독립운동가’ 강연을 맡기고 이를 페이스북 등을 통해 유포한 것으로 5일 나타났다. 이 강사는 6·25 전쟁의 내용을 왜곡하는 발언을 했을 뿐 아니라 수강생을 대상으로 반미 감정을 유도하는 취지의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보훈처 관계자 등에 따르면, 최근 역사 강사 A씨는 보훈처가 선정하는 8월의 독립운동가 이석영 선생에 대한 강연을 제작했고 보훈처가 이를 페이스북 등에 게재했다. 보훈처 측은 “A씨가 역사 강사로서 재능기부를 하는 차원이었다”고 했다.


하지만 보훈처 안팎에서는 A씨의 평소 강연 내용이 논란이 됐다. 공무원 수험생을 주로 가르치는 A씨가 6·25 전쟁과 관련해 부적절한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A씨는 강연을 통해 “6·25 전쟁은 미국이 연출, 각본, 시나리오를 다 썼던 전쟁”이라며 “6·25 전쟁은 미국이 일으킨 전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전쟁이 일어나기 전부터 미국 내에서는 전쟁이 일어나자마자 남한이 일방적으로 밀리며, 그 이후 제주도에서 출발해서 인천상륙작전을 하겠다는게 준비돼 있었다”고도 했다.


A씨는 반미 감정을 부추기는 취지의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그(6·25 전쟁) 당시 미군 애들이 피란 행렬이 있으면 포가 얼마나 잘 떨어지나 볼까하고 뚝뚝 떨어트렸다”며 “(우리는) 사람 취급을 못 받는 민족이었다”고 했다. 그는 “현대사를 공부하는 가장 큰 목적과 의의는 성숙한 반미의식을 키우는 것”이라고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훈처 안팎에서는 6·25 전쟁과 관련돼 왜곡된 주장을 하는 강사의 강연을 제작하는게 바람직하지 않다는 말이 나왔다. 한 정부관계자는 “보훈처는 북한의 남침으로 비롯된 6·25 전쟁을 추모하고 한·미 동맹을 수호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런 사람을 강연 강사로 쓰는게 맞느냐”고 했다.


보훈처는 현 정권 출범 직후 피우진 처장이 임명된 뒤 줄곧 각종 잡음에 시달렸다. 작년엔 3성 장군 출신의 박삼득 처장으로 바뀌었지만 잡음은 여전하다. 지난 6월6일 현충일 추념식에 천안함 폭침 사건의 유족을 빼는가 하면 고(故) 백선엽 장군 별세 직전 보훈처 직원들이 백 장군 측을 찾아가 “현충원에 묻히더라도 파묘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박 처장은 지난 7월 이승만 전 대통령 추모식에서는 이 전 대통령을 ‘대통령’이 아닌 ‘박사’로 불러 논란이 되기도 했다.


[양승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