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7살 아이가 “내 팬티 보고 싶어?”… 이런 게임이 ’15세 이용가'

by조선일보

미취학 어린이를 수양딸로 들여 키워가는 내용의 스마트폰 게임에 “내 팬티가 그렇게 보고 싶으냐”는 등의 선정적인 대화 내용과 이미지가 담겨 논란을 빚고 있다. 정부 산하 게임물관리위원회는 이 게임에 ’15세 이용′ 판정을 내렸다.

조선일보

모바일 게임 아이들메이커에 '딸'로 설정된 캐릭터. 왼쪽은 게임 초반, 오른쪽은 게임 중반으로 같은 캐릭터다.

지난달 17일 출시된 스마트폰 게임 ‘아이들프린세스’는 부녀지간에 일어나는 상황 등을 주제로 한다. 7~8살로 보이는 여자아이를 성장시키는 내용의 RPG(Role Playing Game)형 게임이다. 게임은 “아빠, 일어나” “아빠! 무슨 꿈을 그렇게 요란하게 꿔?”라며 아동이 게임 유저에게 말을 걸며 시작된다.


실제 제작사는 이 게임을 ‘초보 아빠와 딸의 좌충우돌 모험’이라고 소개한다. 이용자는 게임 속 '딸'의 이름을 지어 주고, 이 아동에게 “아빠랑 XXX가 하는 첫 수업”이라고 말하는 등 자신이 아버지라는 사실을 강조하도록 설정돼 있다.


하지만 게임 내용은 딴 판이다. 게임 속 설정상 초등학교 1학년 나이대의 아동이 가슴이 훤히 보이도록 찢어진 옷을 입고 부끄러운 표정을 짓거나, 누군가 강제로 옷을 벗길 때 이를 방어하는 듯한 자세를 취한 일러스트가 등장한다. 게임 속 캐릭터들은 “이건 특별한 위로”라며 자신의 팔로 가슴을 모아 불룩해 보이도록 강조하거나, “내 팬티가 그렇게 보고 싶느냐”고 묻기도 한다. 이 게임을 5일 오전 기준 10만명 이상이 다운 받았다.

조선일보

모바일 게임 아이들메이커에 등장하는 캐릭터. 15세 이용가 등급 게임이다.

이 게임은 국내 게임 회사인 ‘아이엔브이게임즈’에서 만들었다. 게임에서 흘러나오는 음성은 일본어지만, 제작사에서 일본 성우를 섭외해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출시되기 전에는 90년대생 사이에서 과거 유명했던 ‘프린세스메이커’(어린 딸을 교육시켜 공주, 탐험가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진 성년으로 성장시키는 게임) 게임과 비슷하다고 홍보했다.


모르고 다운로드 받았던 이용자들의 항의가 이어지고 있다. 게임 리뷰란에는 ‘캐릭터 속옷은 왜 보여주고 신음은 왜 내는 것이냐. 소아성애자를 위한 게임이냐’ ‘어린 캐릭터를 대상으로 눈살 찌푸려진다’ ‘캐릭터마다 팬티를 내놓고, 키워야 하는 딸한테 왜 팬티 겨우 가릴법한 원피스에 고양이 귀와 꼬리를 달아 놨느냐. 사람이면 애들 성적 대상화는 하지 말아야 하는 것 아니냐’는 등의 내용이 줄줄이 달렸다.

조선일보

모바일 게임 아이들메이커 이용 후기에 달린 게시물.

[조유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