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아무튼, 주말

[아무튼, 주말] 유리바닥 아래로 조명 폭포... 새로 뜨는 ‘야경 맛집’

by조선일보

가볼만 한 ‘신상’ 야경 명소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가을 가볼 만한 야경 명소가 늘었다. 밤이 깊어지길 기다리게 만드는 ‘신상’ 여행지를 찾았다.


해 질 무렵 부산 우암동 도시숲에서 바라본 보랏빛 하늘과 야경은 마치 영화 ‘라라랜드’의 한 장면 같다. ‘부산의 라라랜드’라 불리며 새 야경 명소로 떠오른 곳. 남구 우암동의 작은 공원이다. 부산항대교와 영도가 한눈에 들어오는 공원의 탁 트인 전망이 그림 같다.


지난 6월 우암동 도시숲과 등록문화재인 소막사, 동항성당을 연결하는 ‘우암동 마실길’이 생기면서 공원에 전통 정자와 달 조명 포토존이 조성돼 찾는 사람이 더 많아졌다. 달 크기의 136만분의 1로 축소해 만든 직경 2.5m의 달 조명은 밤이면 멋진 배경이자 피사체가 돼 준다. 동항성당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예수상을 연상케 하는 예수상과 야경으로 유명하다. 느긋하게 부산의 색다른 야경을 즐겨볼 만하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북 제천 의림지는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저수지. 지난 8월 의림지에 새로운 명소가 생겼다. 용추폭포 유리전망대다. 용추폭포 위에 설치한 인도교다. 약 30m 높이에서 발 아래 시원하게 쏟아지는 폭포를 내려다볼 수 있다. 불투명 유리로 된 바닥이 사람이 올라가면 투명하게 변하는데 발 아래 풍경에 순간 아찔해진다. 해가 지면 화려한 조명이 폭포와 유리전망대를 밝혀 또 다른 장관이 펼쳐진다. 경호루 뒤쪽으로 가면 한눈에 웅장한 폭포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월영교는 안동 야경 명소로 손꼽힌다. 안동호에 세워진 길이 387m, 너비 3.6m 인도교로 다리 중간에 월영정이라는 정자가 있어 잠시 쉬어가며 주변 풍경을 즐길 수 있다. 해가 지면 달빛 아래 은은한 조명과 어우러져 운치 넘친다. 지난달 월영교 빛의 정원 조성 사업이 완공되면서 야경을 더 완벽하게 즐길 수 있게 됐다. 월영공원 산책로에 수목등, 라인 조명, 지중등 등을 설치하고, 영락교에 무지개 불빛을 설치했다. 월영교에서 월영공원, 영락교, 시립민속박물관, 개목나루로 이어지는 야경 코스가 완성되면서 가을밤 산책도 한층 즐거워졌다.


[강정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