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어떻게 감히” 애틀랜타 사건 분노한 에릭남, 美 타임지 기고

by조선일보

“애틀랜타 사건이 性중독? 그렇게 몰지마라”

조선일보

에릭남 /조선DB

한국계 미국인 가수 에릭남이 미 시사주간지 타임지에 ‘애틀랜타 연쇄 총격 사건’과 관련, 아시아계에 차별적인 미국 사회를 비판하는 글을 기고했다.


에릭남은 19일(현지 시각) ‘애틀랜타에서 벌어진 아시안 혐오 범죄에 놀랐다면, 당신이 듣지 않았던 우리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할 때’라는 제목의 타임지 기고에서 “살인 사건의 일부는 내가 살던 동네에서 일어났고, 충격과 슬픔, 좌절, 분노를 느낄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애틀랜타에서 태어나 자랐다는 에릭남은 한국계 미국인이자 아시아·태평양계(AAPI)로서 겪는 차별 경험을 언급했다. 에릭남은 “지난 12개월 동안 AAPI에 대한 공격이 급증했는데도, 우리의 도움 요청과 경고 표지는 무시되고 있다”며 “마치 이 이야기가 미국에 있는 이웃에 대한 이야기가 아닌 지구 반대편에 사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인 것처럼 여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API의 경험은 불안과 정체성 위기로 가득 차 있다”며 “백인 우월주의와 조직적 인종주의에 바탕을 둔 미국 문화의 복잡한 역사는 아시아인을 ‘영구적인 외국인’이자 ‘모범적인 소수민족 신화의 주인공’으로 초대했지만 완전히 통합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에릭남은 “검찰과 사법 당국이 이번 사건을 증오범죄로 규정할지 논쟁하는 동안, 나를 포함한 수백만 명의 아시아·태평양계 사람들은 버려진 기분을 느낀다”면서 “과거에 대한 기억, 우리가 처한 현실, 우리가 사랑하는 이 나라에서 함께 살아야 할 미래에 대한 두려움에 사로잡혀 있다”고 했다.


현지 경찰이 사건을 총격범 로버트 에런 롱의 성 중독 문제로 접근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보안관 대변인 표현대로 ‘누군가가 나쁜 하루를 보냈다’거나 ‘성 중독’ 탓으로 돌리는 것은 백인 특권의 극치”라며 “왜 우리 공동체의 여성들이 당신들의 성 중독 배출구이자 희생자로 표현하나. 어떻게 감히 그럴 수 있나”라고 썼다.


에릭남은 “어떤 사람들은 여전히 ‘(아시아계 차별에 대해 그동안) 왜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느냐’고 묻는다”면서 “분명히 하고 싶은 건 우리는 지난 1년 동안 그 어느 때보다도 도움을 간청해왔지만, 당신들이 듣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침묵하는 것은 곧 공모이기 때문에 이제는 우리의 이야기를 들어 달라”고 했다.


[서유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