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그동안 감사했어요”…박막례 할머니 유튜브, 줄잇는 구독취소 왜?

by조선일보

인기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의 채널 구독자 수가 지난 주말 간 3만명 가량 줄어들었다. 박막례 할머니의 손녀이자 채널 운영자인 김유라(유라PD)씨의 결혼 소식이 전해지면서, 김씨 예비 남편의 과거 소셜미디어 글 등을 둘러싼 논란이 불거지면서다.

조선일보

박막례 할머니(왼쪽)와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박막례 유튜브

김씨의 남자친구인 의류업체 대표 A씨는 지난달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씨에게 프러포즈했다고 밝혔다. A씨는 올해 42세로, 1990년생인 김씨와는 9살 차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의 결혼 소식이 알려지면서 과거 A씨가 제작한 티셔츠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이 문제가 됐다. A씨는 2015년 다른 작가와 콜라보를 통해 제작한 ‘fuxxxxx summer’ 시리즈에서 집단 성폭행을 연상시키는 선정적인 일러스트를 썼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는 신체 일부분이 노출된 여성 아이돌과 모델 사진 등을 올리기도 했다.


이 같은 사실에 ‘박막례 할머니’ 주 구독층이었던 20‧30 여성들은 실망감을 표하고 있다. 이는 구독 취소로도 이어졌다. ‘박막례 할머니’ 유튜브 채널은 지난 1일까지 구독자 수 136만명을 기록하고 있었으나, 4일 오전 7시 기준 133만명으로 줄었다.

조선일보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와 손녀 김유라씨(왼쪽)/인스타그램

박막례 할머니는 71세에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된 인물이다. 김씨가 할머니와 함께 다녀온 호주 여행 영상을 올린 것이 시작이었다. 이후 영상에서 박막례 할머니는 사투리와 비속어 등을 숨기지 않으며 꾸밈없는 모습을 보여줬고, 자신의 지난 삶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특히 젊은 여성들이 언급하기에는 불편한 것들을 속 시원하게 이야기 해주면서, 2030 여성들로부터 큰 지지를 얻었다. 채널의 방향이 여성주의와 맞닿아 있다는 평가도 받았다. 인기가 지금까지 이어져 130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두고 있다. 또 수잔 보이치키 유튜브 최고경영자(CEO), 선다 피차이 구글 CEO를 만나고, 영국 브랜드 러쉬(LUSH)의 공동창업자 로웨나버드의 초청으로 영국을 방문하는 등 한국을 넘어 세계에서도 주목받았다.

조선일보

박막례 할머니 유튜브 댓글

유튜브 영상 댓글에는 “할머니 행복하세요” 등 이별 댓글이 줄을 이었다. 팬들이 구독 취소를 하면서도 댓글을 통해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이들은 “할머님이 팬들에게 주신 위로와 용기 정말 힘이 됐습니다. 공부할 때 힘이 들 때마다 영상 틀어보면서 정신이 차려졌어요. 건강하시고 감사했어요”, “할머니 건강하세요! 정말 정말 사랑해요. 앞으로도 하고 싶은 거 다 하면서 사시기로 약속해요”, “늘 재밌는 영상으로 제 하루와 함께해주셔서 늘 감사했었습니다! 할머니 앞으로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셨으면 좋겠어요!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등 박막례 할머니에 대한 응원을 전했다.


관련해 김씨는 3일 디스코드를 통해 “남자친구의 8년 전 작업물과 게시글이 문제가 되고 있다. 이 부분을 감싸려는 것은 아니다. 캡처된 것들이 여성 신체가 노출된 이미지 인데, 대부분은 패션 잡지 사진이었다. 걸그룹 사진도 그 시절엔 나름 그걸 위트있다고 생각하고 올렸던 것 같지만 지금은 절대 그런 작업물을 만들거나 그런 포스팅을 하거나 생각할수도 없는 시대라는 것을 모두가 너무 잘 알고 있다”면서 “저는 그런 시대가 다 지나고 만난 사람이기에 지금의 그 사람이 그런 이미지 만으로 판단 될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만나고 있다”고 해명했다.


[김가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