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Find Dining | 고기리 맛투어

by시티라이프

경기도 용인 광교산 자락, 계곡을 끼고 하나 둘 생기기 시작해 벌써 10년이 훌쩍 넘은 맛집 동네 고기리. 평일도 긴 웨이팅을 감수해야 하는 유명 식당은 물론 아는 사람만 가는 숨은 고수 식당까지 이곳은 맛에 진심인 동네다. 나들이 삼아, 드라이브 겸 1시간을 달려와도 그 맛과 풍경을 못 잊는 맛집러를 위한 고기리 식당 도장 깨기를 소개한다.

▶막국수 맛의 종착점, 고기리 막국수

시티라이프

언젠가부터 ‘고기리’를 검색하면 상위 1순위는 ‘고기리 막국수’다. 테이블 몇 개로 8년 전에 시작했다는 이 작은 식당이 이젠 전국구 맛집으로 소문이 나 이젠 웨이팅 시간이 기본 2시간이다. 맛집 많기로 유명한 고기리에서도 상징이 되어 버린 이곳의 들기름 막국수(8000원)는 ‘정직으로 뽑고 소신으로 말겠습니다’는 주인의 마음처럼 깔끔하고 정성스럽다. 비비는 순간 코끝을 기분 좋게 자극하는 고소한 들기름 향에서부터 합격, 입에 착착 감기는 졸깃한 국수 식감과 짭조름한 김가루, 육수의 조화가 완벽하다. 첫 한두 젓가락은 비벼 먹다가, 1/3 정도의 양이 남을 즈음 육수를 더해 먹으라는 식당 가이드대로 먹어 보니 그 맛이 또한 신세계다. 그래서 메뉴에 추가 국수(4000원)가 있는 것일까. 먹어도 양이 차지 않을 것 같은 이 감칠맛에 긴 시간의 웨이팅의 수고스러움은 금세 사라진다. 함께 곁들이는 메뉴로 좋을 수육(1만9000원, 소 1만3000원) 역시 정갈하고 담백해 함께 먹기 좋다. 얇게 썰어 나오는 수육은 부드럽게 입안에서 녹듯 씹힌다. 그 외에 물막국수(8000원), 양념비빔막국수(8000원)가 있으며 새로 출시된 겨울 별미 동치미 막국수(1만 원)는 한정 그릇으로 선보이니 겨울 별미를 찾아 서둘러 가보자.


위치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이종무로 157 운영 시간 11:00~ 21:00 *화요일 휴무

▶23가지 반찬의 위용, 산사랑

시티라이프

한식 반찬의 수가 이렇게 많았던가? 김치에 반찬 서너 개만 있어도 한 끼 어지간하게 때우기 충분한데 한상 가득, 심지어 그릇을 포개어 쌓아야 올릴 수 있는 이곳 한정식은 정말이지 반찬의 끝판왕이다. 10년은 훌쩍 넘게 한자리에서 자리를 잡았으며 직접 담근 장과 반찬들로 이미 수년 전부터 방송에 소개된 유명 맛집답게 꼬불한 산길에도 찾는 이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메뉴는 산사랑 정식(1인 1만7000원) 하나로 식당에 앉자마자 인원수대로 펼쳐진다. 쌀과 김치, 고추가루 등 양념 대부분이 국내산으로 엄마 집밥처럼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곳. 각종 나물류, 감, 토마토, 비트까지 특유의 솜씨로 만든 장아찌는 짭조름한 맛과 풍미로 고슬한 밥 한 공기를 금세 비워낸다. 바싹 구운 고등어와 양념구이 삼겹살, 자글자글 끓여 나오는 생선조림, 바삭한 전 한 접시까지. 한식 뷔페 저리 갈 정도로 골라 먹는 맛이 쏠쏠하다. 식당 주변으로 사시사철 계절별로 펼쳐지는 산 풍경, 시골집 같은 정원, 입구의 소박한 농수산물 미니장터 등 정감 어린 맛과 멋은 이곳을 기억하기에 충분하다.


위치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샘말로 89번길 9 운영 시간 11:00~21:00

▶건강한 해산물 식탁이 그리울 때, 해다올 뜰

시티라이프

외식 메뉴를 정할 때 맛도 중요하지만 건강한 재료 역시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해다올 뜰 식당은 각종 해산물을 기본으로 하는 깔끔한 반상 메뉴 식당이다. 조림, 탕, 지리, 해물탕 등 각자 스타일별로 선택이 자유롭고 장어, 전복 덮밥까지 있으니 남녀노소, 입맛 다양한 동행인 모두를 만족시키는 곳이다. 고소한 맛이 일품인 전복 솥밥(1만8000원), 장어 덮밥(2만8000원)은 고기리에선 보기 힘든 메뉴라 인기가 많은 편. 그 외 얼큰하고 시원한 생대구 지리(2만 원), 감칠 맛나는 매콤 갈치조림(중 4만5000원, 대 6만 원), 해물 뚝배기(1만5000원), 전복 삼계탕(1만9000원) 등의 식사 메뉴가 있고, 곁들이거나 가볍게 한잔하며 먹을 수 있는 도토리묵(1만5000원), 해물파전(1만5000원)도 있다.


위치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샘말로 18 운영 시간 11:00~ 21:00 *월요일 휴무

▶건새우 듬뿍·털레기 수제비의 맛, 주막 보리밥

시티라이프

이곳의 인기 메뉴는 보리밥과 함께 먹는 털레기 수제비다. 이름도 생경한 ‘털레기’는 경기 서북부에서 내려오는 음식으로 얼갈이배추에 된장을 풀고 건새우와 갖은 야채를 듬뿍 넣어 푹 끓여 먹는 요리다. 날이 차 옷깃을 여며야 하는 날 어김없이 생각나는 털레기 수제비(2인 1만8000원)는 옛날보리밥(9000원)과 찰떡 궁합이다. 신선한 제철 나물에 보리밥을 비벼 따끈한 수제비와 함께 먹는 맛이 일품인데, 건새우의 향이 진하게 우려낸 털레기 국물과 졸깃한 수제비의 식감이 어우러져 그 맛을 더한다. 단품 메뉴로 매콤한 양념에 석쇠로 구워 불맛 제대로 입힌 석쇠구이 고추장 삼겹살(1만3000원), 코다리찜(1만5000원), 쭈꾸미 볶음(1만3000원)과 곁들여 양념과 비벼먹는 것도 추천. 가마솥으로 직접 만든 도토리 묵(1만2000원)도 별미다.


위치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동천로 624 운영 시간 10:30~ 21:00 *월요일 휴무


[글과 사진 최유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