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두고두고 오래 먹는
채소 보관 노하우

by데일리

자취생도 주부 9단이 될 수 있는 채소 관리 꿀팁

두고두고 오래 먹는 채소 보관 노하우

채소는 신선도가 중요하다. 무조건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이 옳은 것은 아니다. 잘못 보관하거나 오랜 시간 방치하면 쉽게 무르고, 썩기 마련이다. 먹는 것보다 버리는 식재료가 만다면 지금부터 주목하자. 쉽고 간단하면서 오랫동안 먹을 수 있는 채소 활용 꿀팁. 지금 소개하는 방법만 잘 활용한다면 자취생도 주부 9단이 될 수 있다.

1. 페스토 소스 활용하기

두고두고 오래 먹는 채소 보관 노하우

페스토는 바질을 빻아 올리브유, 치즈, 잣 등과 함께 갈아 만든 이탈리아 소스다. 향긋하고 고소한 맛이 좋아 바게트에 발라먹거나 파스타 소스로 활용한다. 바질뿐만 아니라 다른 녹색 채소를 활용해서 페스토를 만들 수 있다. 바질 대신 부추, 깻잎, 시금치 등을 빻아 페스토를 만들면 색다르면서도 근사한 요리를 만들 수 있다.

2. 채소 누들

두고두고 오래 먹는 채소 보관 노하우

사진 출처 : cookieandkate.com

채소를 색다르게 즐길 수 있는 채소 누들. 페이크 누들이라 불리는 채소 누들은 한때 다이어트 식단으로 화제를 모았던 것으로 밀가루 없이 채소 자체로 면을 만든 것이다. 오이, 당근, 호박, 가지 채칼에 얇게 썰어주거나 면처럼 얇고 길게 썰어주면 된다. 파스타와 잡채 또는 면 대신 국수로 사용해도 좋다. 채소 누들은 익혀서 사용하므로 살짝 무른 채소도 문제없다. 최근에는 채소를 돌리기만 하면 누들로 썰어주는 스파이럴 슬라이서로 쉽게 대신할 수 있다.

3. 다진 생강, 마늘 얼음틀에 다져서 보관

두고두고 오래 먹는 채소 보관 노하우

사진 출처 : YTN '원포인트 생활상식'

한식에서 절대 빠질 수 없는 마늘. 다져서 활용하는 마늘은 매번 손질하기에 번거롭고 마늘을 냉장고에 오랫동안 방치하면 쉽게 곰팡이가 생긴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마늘을 미리 다져놓아 얼음 틀에 보관하면 낭비하는 것 없이 편하게 쓸 수 있다. 먼저 마늘을 믹서기에 간다. 얼음 틀에 위생 비닐을 깔고 다진 마늘을 칸마다 꾹꾹 담고, 얼리기만 하면 된다. 비닐을 깔아두면 마늘 냄새가 배지 않고 꺼낼 때도 편리하다. 얼린 마늘 큐브는 통에 담아 필요할 때마다 하나씩 꺼내 쓰면 된다.

4. 시든 채소는 스무디로 활용

두고두고 오래 먹는 채소 보관 노하우

신선한 채소는 생으로 먹거나 바로 먹는 것이 좋지만, 살짝 무르거나 흐물거릴 경우 식감이 좋지 않아 꺼려지기 마련이다. 이럴 때 스무디로 갈아 마시면 맛도 좋고 먹기도 편하다. 아삭함이 사라진 사과, 살짝 시든 오이 등을 적당히 썰어 믹서기에 넣고, 얼음 1~2조각을 넣어 시원하게 갈아낸다. 신선함은 살아있고 남은 채소도 해결할 수 있다. 특히 녹색 채소를 꾸준히 섭취하면 면역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하니, 하루 한 잔 스무디로 건강하게 마시자.

5. 채소 육수 만들기

두고두고 오래 먹는 채소 보관 노하우

샘킴은 자연주의 요리사답게 매번 채소 육수를 이용한 요리를 선보인다. 그의 채소 육수 조리 과정을 보면 정말 간단하다. 당근이나 양파를 적당히 썰어 물과 함께 끓이기만 하면 된다. 채소 육수는 대파, 버섯, 배, 양배추 등 어떤 재료를 넣어도 좋다. 채소에서 나오는 천연 단맛이 육수로 나와 훌륭한 요리 베이스를 만들 수 있다. 집에 굴러다니는 채소가 있다면 꼭 만들어보자. 바로 사용해도 좋고, 소분하여 얼려 놓아도 좋다.

6. 용도별로 소분해서 보관하기

두고두고 오래 먹는 채소 보관 노하우

재료를 처음 구매했을 때 한 번에 손질해서 보관하면 그다음부터는 편리하게 쓸 수 있다. 간단한 채소의 경우 1회 분량에 따라 소분해서 담아둔다. 대파 같은 경우 뿌리, 흰 대, 파란 대 모두 다르게 사용되기 때문에 조리 용도별로 나눠 소분하고 채썰기, 송송 썰기, 대파채 등으로 나눠 정리하면 편리하다. 또 하나의 팁으로 채소를 보관할 때 용기 아래에 키친타월을 깔아두면, 채소에서 나오는 수분을 흡수해 무르지 않고 오랫동안 보관할 수 있다.

7. 줄기채소는 세워서 보관하기

두고두고 오래 먹는 채소 보관 노하우

바나나를 끈에 매달아 보관하면 비교적 오래 보관할 수 있다. 이는 바나나를 매달아 두면 아직 나무에 달린 줄 알고 착각을 해서 변색도 덜하고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다. 다른 줄기채소도 같다. 줄기로 자란 채소들을 그 환경에 있는 것처럼 세워서 보관하면 마치 지금 살아있는 듯한 착각에 들어 더욱 오랫동안 신선한 채소를 즐길 수 있다. 키친타월에 한 번 감싸 세워서 보관하면 된다. 오이, 가지, 호박 등이 있다.

8. 자투리 채소는 잘게 다져서 볶음밥용으로 사용하기

두고두고 오래 먹는 채소 보관 노하우

반 밖에 남지 않은 오이, 살짝 무른 당근, 먹다 남은 감자 반 개 등 냉장고에 자투리 채소가 굴러다니면 모두 모아 잘게 다져서 보관하자. 모두 다져서 1회 분량에 맞게 위생 비닐에 보관하면 된다. 정말 조금 남은 채소라도 잘게 다져 볶음밥으로 사용하면 낭비 없이 모두 사용할 수 있다. 밥에 준비해놓은 다진 채소와 달걀 프라이 또는 햄만 넣어도 훌륭한 볶음밥을 만들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