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주인공보다 더 큰 인기를 모은 악당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영화 속 최악의 악당 10

by데일리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영화 속 최악의

영화 속에는 정의로운 주인공이 등장한다. 그리고 주인공을 고난에 빠트리는 악당의 등장 역시 빼놓을 수 없다. 악당은 상황을 좀 더 극적으로 만드는 것은 물론, 영화에 대한 몰입도를 높인다. 악당이지만 주인공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는 경우도 종종 있을 정도. 보면 볼수록 매력적인 영화 속 최악의 악당을 모아봤다.

1. 다스 베이더 (스타워즈)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영화 속 최악의

사진 : 영화 '스타워즈'

다스 베이더(Darth Vader)는 영화 ‘스타워즈 3부작’(새로운 희망, 제국의 역습, 제다이의 귀환)에서 악당으로 출연했다. 다스 베이더는 어둡고 위험한 인물로 그려졌으며 미국 영화 악역 50인 중 3위에 머물렀다. 다스 베이더는 전형적인 악의 화신으로 은하 제국의 독재 통치를 유지하기 위한 교활하고 잔혹한 집행자로 출연했다.

2. 이중구 (신세계)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영화 속 최악의

사진 : 영화 '신세계'

사실 ‘신세계’의 주요 출연진은 황정민과 최민식, 이정재일 것이다. 그러나 이에 못지않은 인기를 누린 악당이 있으니, 바로 이중구 역을 맡은 박성웅이다. 이자성(이정재)과 정청(황정민)을 누르고 골드문의 주인이 되려고 하는 이중구는 “살려는 드릴게”, “죽기 딱 좋은 날씨네” 등 여러 명대사를 남겼다.

3. 조커 (다크나이트)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영화 속 최악의

사진 : 영화 '다크나이트'

정의로운 지방 검사 하비 덴트, 짐 고든 반장과 함께 범죄 소탕 작전을 펼치며 범죄와 부패로 들끓는 고담시를 지켜나가는 배트맨. 범죄 조직은 배트맨을 제거하기 위해 광기 어린 악당 조커를 끌어들인다. 배트맨을 향한 강한 집착을 드러낸 조커는 살인을 저지르며 배트맨을 조여온다.

4. 할리퀸 (수어사이드 스쿼드)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영화 속 최악의

사진 : 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

2016년, 전 세계로 불어온 ‘할리퀸’ 열풍. 조커에게 반한 할리퀸은 새하얀 피부와 무지개 색깔의 헤어스타일로 아름다운 외모를 가진 악당이다. 몸에 달라붙는 재킷과 배트를 든 할리퀸은 최고의 악당 조커와 커플 케미스트리를 보이며 많은 팬을 거느리고 있다.

5. 조태오 (베테랑)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영화 속 최악의

사진 : 영화 '베테랑'

유아인의 인생캐릭터로 꼽히는 영화 ‘베테랑’의 조태오. 안하무인 재벌 3세 조태오는 세상 무서울 것이 없다. 자신의 기분에 거슬리면 폭력은 물론, 살인도 하는 조태오는 “어이가 없네”라는 명대사를 남기며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6. 이우진 (올드보이)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영화 속 최악의

사진 : 영화 '올드보이'

오대수를 무려 15년 동안 감금시키며 군만두를 먹인 이우진. 감금당하고 1년 후 오대수는 자신의 아내를 살인했다는 누명을 쓴다. 쇠젓가락으로 탈출을 위해 땅을 파던 오대수는 15년 만에 극적으로 방을 빠져나온다. 이우진은 누나의 복수를 위해 오대수를 15년 감금하며 차가운 면모를 보였다.

7. 지영민 (추격자)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영화 속 최악의

사진 : 영화 '추격자'

“4885 맞지?” 영화 ‘추격자’하면 떠오르는 대사다. 지영민은 유흥업소 종사자를 자신의 집으로 불러 살인하는 연쇄살인마다. 주위에서 볼 수 있는 평범한 외모를 가졌으나 알고 보면 여자를 망치로 때려죽이는 사이코패스다. 풀린 눈동자와 서늘한 분위기로 두려움을 갖게 하는 악당이다.

8. 장경철 (악마를 보았다)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영화 속 최악의

사진 : 영화 '악마를 보았다'

영화 ‘악마를 보았다’의 장경철은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다. 국정원 경호요원 수현(이병헌)의 약혼녀 주연을 잔인하게 살해한 장본인. 수현은 장경철이 자신의 약혼녀를 죽였다는 사실을 알고 죽을 만큼의 고통만 가하고 놓아주기를 반복하며 처절한 응징을 시작한다. 그러나 악마보다 더 악랄한 살인마 장경철은 난생처음 만난 대등한 적수의 출현을 즐기며 반격에 나서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9. 스탠스 필드 (레옹)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영화 속 최악의

사진 : 영화 '레옹'

킬러 레옹은 어느 날 옆집 소녀 마틸다의 일가족이 몰살당하는 것을 목격한다. 가족의 원수를 갚기 위해 킬러가 되기로 결심한 12세 소녀 마틸다는 레옹에게 글을 알려주는 대신 복수하는 법을 배우게 된다. 드디어 그녀는 가족을 죽인 사람이 부패 마약 경찰 스탠스임을 알게 되고, 그의 숙소를 향해 복수의 칼날을 겨눈다.

10. 스네이프 교수(해리포터)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영화 속 최악의

사진 : 영화 '해리포터'

호그와트의 마법의 약 교수 겸 슬리데린 사감인 스네이프 교수는 싸늘한 태도로 해리포터와 적대시되는 인물이다. 슬리데린 이외의 다른 기숙사에 대해 매우 혐오적이고 차갑게 대했다. 사실 스네이프는 완벽한 악당이라기보다는 이중 스파이의 일을 하면서 초반에 해리포터를 억압하는 존재였다. 그러나 덤블도어의 편으로 충직한 성격을 가진 인물로 나왔다.

 

글 : 이나래 press@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