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차에 묻은 새똥, 문질러 닦으면 안 된다?

by데일리

잠깐 주차하는 사이에 차에 묻은 새똥을 발견한 순간, 절망에 빠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며칠 전 시간을 들여 세차까지 해놓은 상태라면 최악이다. 화풀이할 대상을 찾을 수도 없어 허탈감이 배로 들기도 한다. 하지만 속상한 마음에 차에 묻은 새똥을 벅벅 문질러 닦는다면 더 큰 낭패를 볼 수도 있다. 새똥, 어떻게 닦아야 할까?

새똥 문질러 닦으면…

새똥에는 금속은 물론 유리도 부식시킬 수 있는 산성의 화학물질이 포함돼 있다. 이에 새똥을 맞은 차량을 오랜 시간 방치시키면 차체의 왁스와 클리어 층을 뚫고 도장 면까지 파고들어 전문 업체에 맡겨야 겨우 지울 수 있는 얼룩과 손상을 남길 수 있다. 또한, 차에 눌어붙은 새똥을 발견하고 놀란 마음에 벅벅 문질러 닦아내려는 시도는 오히려 차에 손상을 입힐 수 있다. 새들은 먹이를 쪼아먹는 과정에서 조약돌, 모래, 흙 등을 같이 삼키게 되는데, 이때 똥으로 배출된 흙 알갱이가 도장 면에 흠집을 낼 수 있기 때문이다. 

새똥 제거하는 방법은?

새똥을 제거할 때는 최대한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한다. 새똥이 묻은 곳에 물을 흠뻑 적신 키친타월이나 헝겊을 올려두고, 약 10분 정도 불린다. 어느 정도 불렸다고 생각되면 헝겊을 살짝 끌듯이 들어 올려준다. 이때 부스러기들로 인해 생채기가 날 수 있으므로 문지르지 않고 지그시 눌러내며 닦는 것이 중요하다. 톡톡 두드리듯 조심스럽게 덩어리들을 떼어내면 얼룩 없이 제거가 가능하다.

키친타월이나 헝겊이 없다면 물티슈로도 제거가 가능하다. 물티슈를 쥐어짜 물티슈가 머금은 물을 새똥이 묻은 쪽에 흘려보낸 뒤 다른 물티슈로 조심스럽게 새똥을 떼어낸다. 이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세차를 해주는 것이 좋다.

다른 자국들은?

차량 유리창에 붙은 스티커를 떼어낼 때 손톱으로 긁어내려고 하는 경우가 많은데, 깔끔하게 떼어내기도 힘들뿐더러 차에 상처를 낼 수도 있다. 스티커를 깔끔하게 제거하고 하려면 우선 스티커의 얇은 비닐 막을 벗겨내고 그 위에 선크림을 발라준다. 그리고 플라스틱 카드 등을 이용해 살살 밀어가면서 스티커를 제거한다. 스티커를 떼어 낸 후 끈적임 등 자국이 남았다면 다시 선크림을 바르고 약 5분 후 닦아내면 훨씬 깔끔해진다.

산이나 바다로 놀러 가기 좋아하는 장거리 운전자라면 유독 신경 쓰이는 것이 있으니 바로 벌레 사체들이다. 차에 붙은 벌레 사체를 오랜 시간 방치하면 말라붙어 제거하기가 더 어려워진다. 가급적 빨리 제거하는 것이 좋은데, 시중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는 ‘버그 클리너’를 활용하는 것이 좋다. 만약 버그 클리너와 같은 전용 세제가 없다면 따뜻한 물에 적신 타월을 그 위에 올려 불린 후 닦아낸다. 문지르지 말고 지그시 눌러가면서 살살 떼어내야 자동차에 손상을 입히지 않는다.


이윤서 press@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