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걸리면 너무 아픈 '대상포진'도 전염될까?

by데일리

대상포진은 신경절에 잠복 상태로 존재하고 있던 수두 바이러스가 재활성되면서 발생하게 되는 질환을 말한다. 대상포진은 견딜 수 없을 정도의 통증과 여러 가지 후유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악명 높은 질환이다. 포진이 생긴 부위 근처에 견딜 수 없는 통증이 나타나고 그 합병증 또한 고통스러울 수 있기 때문이다. 대상포진은 바이러스가 안면 신경이나 시신경에 침범할 경우 얼굴 마비나 시력 및 청력의 손상이 나타날 수 있어 예방이 중요한 질환이기도 하다. 아래에서는 대상포진에 대한 여러 가지 정보와 예방법들을 알아보도록 한다.

 

대상포진, 면역력이 떨어지는 60세 이상에서 흔한 질환?

대상포진이란 수두 대상포진 바이러스가 몸속에 잠복 상태로 존재하고 있다가 다시 활성화되며 발생하는 질병을 말한다. 보통 수일 사이에 피부 발진, 특징적인 물집 형태의 병변이 나타나며 해당 부위에는 통증이 동반된다. 대상포진은 젊은 사람에게는 드물게 나타나며, 대개는 면역력이 떨어지는 60세 이상의 성인에게서 발병한다.

 

대상포진, 전염성이 있을까?

이미 수두를 앓은 적이 있는 사람들은 수두 바이러스에 의한 최초 감염 이후 신경절에 잠복하고 있는 수두 바이러스가 재활성화되는 것으로 대상포진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이전에 수두를 앓은 적이 없는 사람에게는 대상포진 전염이 가능하다. 감염 경로는 대상포진 환자의 물집이 터진 후 진물에 의한 접촉이 대부분이며 드물게는 공기 감염으로도 전염될 수 있다.

 

대상포진 발진, 전신에 생기는 걸까?

대상포진의 발진 및 수포는 몸의 한 부위에만 생기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면역 능력이 떨어져 있는 환자, 60대 이상에서는 대상포진 바이러스가 혈행을 타고 이동해서 발진이 피부 분절을 벗어나 전신에도 염증이 나타날 수 있으며 심할 경우에는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대상포진도 유전성이 있는 병일까?

헬스조선에 따르면, 대상포진은 유전 질환은 아니지만 가족력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알려진다.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촌수에 상관없이 대상포진을 겪은 가족이 있을 경우 발병 위험이 최대 6.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가족 중에서 대상포진에 걸린 구성원이 있다면 예방을 위해 각별히 유의하는 것이 필요하다.

 

대상포진 합병증, 어떤 것이 있을까?

대상포진의 가장 흔한 합병증으로는 수 주, 수개월이 지나도 심한 통증이 지속되는 경우이며 이를 대상포진 후 동통이라고 한다. 이외에는 침범한 피부 분절에 따라 눈, 귀, 안면, 배뇨 중추 등에 합병증 등이 발생할 수 있다. 또 얼굴이나 눈에서 시작된 대상포진은 시력, 청력 등에 위험할 수 있다. 눈의 홍채가 손상될 경우 영구적으로 실명될 수도 있다.

 

스트레스, 대상포진 발병에 영향 줄까?

스트레스를 받는 것 자체로는 대상포진을 유발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많은 대상포진 환자들이 최근 심각한 정신적 혹은 육체적 스트레스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따라서 과한 스트레스는 면역 체계의 약화를 촉진하여 대상포진에 조금 더 잘 걸릴 수 있는 상태를 만드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대상포진이 눈을 침범할 경우의 증상은?

눈을 침범한 대상포진은 수두 대상포진 바이러스에 의해 생기는 질환이다. 눈 주위 피부에 대상포진의 특징적 발진, 물집이 생기면서 눈 자체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를 말한다. 눈 주위의 대상포진은 발진과 물집이 생기고, 눈의 통증, 충혈, 심할 경우 시력이 저하되는 증상까지 발생할 수 있다. 수두 대상포진 바이러스는 홍채, 각막을 손상시킬 수 있고 심한 통증과 함께 장기적으로는 실명에까지 이를 수 있다.

 

대상포진의 증상, 고름이 차면서 딱지로 변한다?

서울대학교병원 의학정보에 따르면, 대상포진의 병적 증상은 신경근의 지각신경이 분포하는 부위에 국한되어 나타난다. 이 부위에 심한 통증, 감각 이상이 동반되고 붉은 반점이 신경을 따라서 나타난다. 수포는 수두 환자에게서 나타나는 것과 조직검사의 결과가 동일하다. 수포는 10~14일 동안 변화하는데, 고름이 차면서 탁해지다가 딱지로 변하게 된다. 보통 2주 정도가 지나면 딱지가 생기면서 증상이 좋아진다.

  

대상포진의 다양한 통증, 어떤 게 있을까?

대상포진은 보통 피부 발진이 생기기 4~5일 전 피부절을 따라서 일상생활을 수행하기가 어려울 정도의 극심한 통증, 압통, 감각 이상 등이 발생한다. 감기몸살과 비슷한 정도로 열이 나거나 피로하고, 신체 일부가 아프고 쑤시기도 한다. 통증은 대개 콕콕 찌르듯이 아프고 쑤시며, 칼에 베이는 느낌이거나 옷에 스치기만 해도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또 화끈거림이나 가려움 등이 나타날 수도 있다.

  

대상포진의 예방, 예방접종 외에는?

보통 50세 이상의 성인에게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실시한다. 예방접종의 효과는 100%는 아니지만 대상포진의 발생은 50%, 대상포진 후의 신경통 발생은 약 60% 정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예방접종을 한 사람은 대상포진을 앓더라도 훨씬 가볍게 앓고 지나간다고 한다. 대상포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스트레스, 과로는 피하고 균형 잡힌 식사, 운동 등의 전반적인 체력 관리도 중요하다. 


김태연 press@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