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이재용 “이 공장 짓는 돈이 인천공항 3배입니다”

by동아일보

文대통령 1월 ‘기업인과 대화’ 때… “대규모 투자하면 방문” 약속 지켜

동아일보

“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 갑시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을 마친 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안내를 받고 있다. 정은승 사장, 윤부근, 김기남 부회장(왼쪽부터)의 모습도 보인다. 문 대통령은 선포식에서 “삼성전자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세계 1위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정부도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화성=청와대사진기자단

“자신 있으세요?”


30일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은 시스템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사업부장을 맡고 있는 정은승 삼성전자 사장에게 이같이 물었다.


문 대통령의 질문 직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화성사업장에 대한 설명을 마친 정 사장에게 “다음 (파운드리 생산라인 공장은) 평택에 지을 거죠?”라며 시스템 반도체에 대한 추가 투자 계획을 내비쳤다. 이에 정 사장이 “네. 저한테 내부적으로 주신 숙제니까요”라고 답하자 문 대통령이 곧바로 “자신 있느냐”며 재확인한 것.


이날 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삼성전자 국내 공장 방문은 이 부회장의 초청에 문 대통령이 화답하면서 이뤄졌다. 1월 15일 ‘기업인과의 대화’ 직후 청와대 경내 산책에서 이 부회장이 문 대통령에게 “저희 공장이나 연구소에 한 번 와 달라”고 초청 의사를 전하자 문 대통령은 “삼성이 대규모 투자를 해서 공장을 짓는다거나 연구소를 만들면 언제든지 가죠”라고 답했다. 이어 청와대가 시스템 반도체를 집중 육성 3대 신산업으로 지정하고 삼성전자가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에 133조 원을 투자하기로 하면서 석 달여 만에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약속이 지켜지게 된 셈이다.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오후 3시 반까지 삼성전자 EUV(극자외선)동 건설현장 시찰 등 90분을 함께 보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현대모비스 등 52개 기업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물론이고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김수현 정책실장 등이 총출동한 이날 행사에선 이 부회장이 직접 문 대통령을 영접하고 안내했다.


지난해 7월 인도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방문 이후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만남은 이번이 일곱 번째다. 이날 만남에서 문 대통령은 행사를 마치고 차량에 탑승하기 전 이 부회장의 등을 두드리거나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문 대통령은 “시스템 반도체 파이팅, 대한민국 파이팅”을 외치기도 했다. 이 부회장 역시 EUV동 시찰 과정에서 정 사장이 “20조 이상을 투자해서 만드는 설비”라고 말하자 “이거 짓는 돈이 인천공항 3개를 짓는 비용”이라고 말해 문 대통령을 포함한 일행이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다만 청와대는 이 부회장이 재판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삼성전자 국내 공장을 방문한 데 대해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행사는 삼성전자에서 진행되긴 했지만 중요한 것은 삼성이 무엇을 했다는 것보다 우리 정부가 앞으로 시스템 반도체 육성을 중점 추진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 재판에 대해선 “아직 일어나지 않은 일을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보인다”고 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