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4·15 총선

통합당 공천배제 홍준표-권성동-윤상현-김태호 모두 살아왔다

by동아일보

무소속 출마 4명 당선

동아일보

미래통합당의 컷오프(공천 배제) 결정에 반발해 무소속으로 출마했던 야권 주요 인사들이 대거 당선됐다. 대구 수성을에 출마한 홍준표 후보, 강원 강릉에 출마한 권성동 후보, 인천 동-미추홀을에 뛰어든 윤상현 후보,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에 출마한 김태호 후보는 4·15총선에서 치열한 접전 끝에 승리했다(왼쪽 사진부터). 이들 야권 소속 무소속 후보들은 통합당 복당 의사를 밝히고 있어 향후 야권 역학 구도의 주요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뉴스1·뉴시스

미래통합당 공천에 반발해 무소속으로 출마했던 홍준표(대구 수성을), 윤상현(인천 동-미추홀을), 권성동(강원 강릉), 김태호 후보(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가 21대 국회에 생환했다. 4·15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이 충격의 패배를 당한 상황에서 이들 거물급 무소속 당선자의 행보에 따라 야권 재편의 방향도 달라질 가능성이 크다.

‘컷오프 4인’ 모두 생환

지역구를 두고 당 공천관리위원회와의 갈등 끝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홍 후보는 16일 0시 30분경 통합당 이인선 후보를 제치고 당선을 확정지었다. 홍 후보는 당초 고향인 경남 창녕 출마를 준비했다가 경남 양산을로 옮겼고, 최종적으로는 대구 수성을 지역에서 완주하는 우여곡절을 겪었다.


통합당 공천 과정에서 컷오프(공천 배제)된 윤 후보는 4년 전인 20대 총선에서도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20대 총선과 이번 총선에서 두 번 연속 무소속으로 당선된 것은 윤 후보가 유일하다. 윤 후보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위대한 민심의 승리”라고 말했다.


역시 공천에서 배제돼 무소속 출마를 감행한 권 후보도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와의 접전 끝에 승리했다. 4선의 권 후보는 강원 지역 최다선이자 강원 유일의 무소속 당선자가 됐다. 권 후보는 당선 소감에서 “정말 사즉생(死則生)의 각오로 출발했고, 춥고 외로운 무소속 후보의 여정이었지만 시민들이 함께해 주셔서 행복했다”며 “온전히 강릉시민의 승리이자 쾌거”라고 밝혔다.


당의 수도권 출마 권유를 뿌리치고 고향인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한 김 후보는 현역 의원인 통합당 강석진 후보를 누르고 3선 고지를 밟았다. 김 후보는 “큰 정치력을 가지고 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이끌 수 있는 정치인이 되겠다”고 말했다.

야권 거물 공백 메우나

거물급 무소속 인사들이 대거 당선되면서 통합당을 포함한 보수 진영의 개편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날 당 대표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힌 황교안 대표를 비롯해 통합당의 거물이 줄줄이 낙마한 상황에서 이들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장 임박한 원내대표, 당 대표 선거에서 이 무소속 당선자들이 위력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4선의 권 후보는 “통합당 원내대표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홍 후보와 윤 후보, 김 후보는 당권 도전도 가능하다는 평가다.


이를 의식한 듯 무소속 당선자들은 당선 일성으로 통합당 복당 의사를 밝혔다. 권 후보는 “시민께 약속드린 대로 즉시 통합당에 복당 신청을 하겠다”고 했고, 김 후보 역시 “빠른 시일 내 당으로 돌아가 새로운 혁신을 요구하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을 따르고 정권 창출의 중심에 서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복당 여부에 대해 “주민들의 의견을 구하겠다. 보수 진영이 어떻게 재편되어야 하는지를 놓고 내 역할을 고민하겠다”며 가능성을 열어놨다.

여당의 ‘호남 석권’ 막은 이용호

한편 범(汎)여권 진영에서는 전북 남원-임실-순창에 출마한 무소속 이용호 후보가 민주당 이강래 후보와 치열한 접전 끝에 승리했다. 민주당은 호남 28개 지역구에서 이곳을 제외한 27곳에서 승리했다. 민주당의 ‘호남 석권’을 이 후보가 막은 셈이다.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 소속으로 당선됐던 이 후보도 머지않아 민주당에 입당할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당선 소감에서 “선거 과정에서 약속드렸던 것처럼 시군민의 뜻에 따라 민주당에 들어가 임기 중반을 지난 현 정부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2012년 19대 총선에서는 민주당 소속으로 당내 경선에 나섰다가 패했다.


조동주 djc@donga.com / 강릉=이인모 / 남원=박영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