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폐광촌 18번가의 기적…
‘마을호텔’ 골목으로 변신

by동아일보

하늘과 맞닿아 있는 골목길을 들어서자 제비들이 둥지를 만들기 위해 골목 가득 제비들의 분주한 지저귐이 가득한 강원 정선군 고한18번가.


석탄을 캐며 삶의 터전을 가꾸었던 폐광촌이었던 이곳이 대한민국 첫 ‘마을호텔’ 골목으로 변신했다.

동아일보

한우식당이 호텔 조식당 겸 카페로 탈바꿈했다.

동아일보

한우전문식당이 마을호텔로 리모델링됐다.

동아일보

고한로터리클럽 사무실로 운영하던 건물을 호텔 세미나룸으로 바뀌었으며 다양한 특별체험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동아일보

폐가였던 집이 예약과 손님안내 등을 하면서 스타트업을 운영하고 있다.

450m의 달하는 어수선한 골목의 폐광촌이 지난 2월 마을호텔 18번가 협동조합을 설립해 주민과 골목의 11개 점포들이 협업, 빈 집을 수리해 호텔 객실로 쓰고 마을회관은 세미나룸으로 활용되면서 ‘18번가 마을호텔’이 탄생했다.


기존에 운영중인 사진관과 이발소, 카페, 광고기획 사무실은 비지니스룸으로 호텔 편의시설이 되었다. 숙박객은 이용시 10% 할인도 해준다. 서울시내 5성급 호텔과 같은 화려한 구조는 아니지만 나름 호텔 시스템을 구축해 영업중에 있다.

동아일보

출판인쇄업을 하는 광고기획 사무실이 호텔의 비지니스룸이다. 팩스,컴퓨터, 프린트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동아일보

관광객들이 마을호텔 곳곳을 휴대폰 카메라에 담고 있다.

동아일보
동아일보

역사속으로 사라진 폐광촌에는 변화의 바람에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오고 있다.

중국집, 초밥집, 연탄구이 식당 등 마을 식당들은 호텔 레스토랑이다.


가족단위 관광객을 위해 LED야생화 만들기와 다육아트 등 고한 지역만의 특별한 체험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동아일보

강원도 정선 마을호텔 18번가의 다양한 숙소. 시설에 비해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숙박은 90,000원부터 150,000원이며 온돌방도 있다. 숙박을 하면 조식까지 서비스가 된다.


7월말에는 골목길 정원박람회까지 예정되어 있다.


정선=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