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7세 소녀 대입까지 12년 후원한 소방관…“사람 살리는 게 숙명”

by동아일보

동아일보

“사람을 살려내야 하는 게 우리의 숙명 아니겠습니까. 지금껏 그랬듯 퇴직까지 한결같은 신념으로 살아갈 겁니다.”


경기 하남소방서 양승춘 구조대장(56)이 한부모가정 소녀 A 양에게 대학 입학 때까지 후원을 하기로 약속한 건 A 양이 7세 때 일이다. 양 대장은 올해 A 양에게 입학 축하금을 보내는 것으로 12년 전의 약속을 지켰다.


5일 경기도에 따르면 양 대장은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현장, 2008년 이천 냉동창고 화재현장, 2011년 일본 대지진 현장 등 국내외 대형 재난현장에 몸을 던진 베테랑 구조대원이다. 그는 현장에서 수많은 생명을 구하면서 각종 봉사와 후원 등에 관심을 가졌다.

동아일보

양 대장은 2008년 한 시사교양 프로그램을 통해 아버지를 여의고 어머니와 단 둘이 어렵게 살아가던 A 양의 사연을 봤다. 당시 초등학교 1학년이던 자신의 둘째 딸보다 한 살 어렸던 A 양을 도와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방송국에 전화해 A 양과 인연을 맺었다.


양 대장은 매월 급여의 일부를 떼어내 A 양에게 전달했다. 성과금을 탈 때면 돈을 더 얹어 보내기도 했다. 몇 년이 지나고 A 양의 어머니로부터 “지금까지의 후원으로도 충분하다”는 말을 들었지만, 양 대장은 소녀가 대학에 갈 때까지 후원하겠다고 한 자신과의 약속을 지키겠다고 다짐하며 후원을 이어갔다.


A 양은 올초 대학 신입생이 됐다. A 양과 그의 어머니는 12년 간 손을 잡아준 양 대장에게 선물을 보내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양 대장은 세상을 떠난 동료의 어린 자녀 2명에게도 약 3년간 남몰래 매달 후원금을 전달했다.

동아일보

양 대장은 요즘 새로운 후원 수혜자를 찾고 있다. 퇴직까지 남은 4년여 기간 동안 또 다른 사랑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서다. 장기기증 서약도 마쳤다.


양 대장은 A 양에 대해 “제겐 막내딸이나 마찬가지”라며 “어려운 환경에서도 자신이 원하는 꿈을 이룬 아이가 대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도움이 필요한 누군가에게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소방관으로 남고 싶다”고 덧붙였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