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나이 먹으면 달라지는 몸? 꾸준히 달리니 더 젊어져요”

by동아일보

전체 차트 의약품-1.69% 삼성바이오로직스-1.58%
동아일보

예진희 교수가 경기 용인예술과학대 교정을 달리고 있다. 8년 전 남편의 권유로 본격적으로 달리기 시작한 예 교수는 요즘도 주당 3∼4일, 30∼40km를 달리면서 나이를 거스르며 즐겁고 건강하게 살고 있다. 용인=이훈구 기자 ufo@donga.com

동아일보

양종구 기자

예진희 용인예술과학대 항공서비스과 교수(59)는 8년 전 남편이 갑자기 “부부가 함께 건강해야 한다”며 운동을 권했을 때부터 본격적으로 달리기 시작했다. 학창 시절 운동을 싫어했고 결혼한 뒤엔 사회생활에 육아까지 하면서 운동은 생각도 못 했다. 하지만 건강해야 생을 마칠 때까지 즐겁게 살 수 있다는 생각은 늘 하고 있었다.

“2005년이었을 겁니다. 무더운 여름날 통역 수업시간에 학생들이 집중하지 못하기에 ‘너희는 꿈이 뭐니’라며 잠깐 샛길로 샌 적이 있어요. 그때 제가 아이들에게 무심결에 ‘마라톤 풀코스 완주가 내 버킷리스트 중 하나야’라고 했어요.”


꼭 지켜야 할 약속은 아니었지만 그때부터 달리기와 마라톤 등에 관심을 가지고 지켜봤다. 혼자 동네 뒷산을 오르기도 하고 걷고 달리는 등 체계적인 운동은 아니지만 학생들과의 약속을 실천하려는 노력을 했다. 남편의 권유 뒤 주위를 살펴보니 바로 함께 달릴 사람들이 보였다. 예 교수는 모교 출신 동호회인 ‘너마클’(서울 여의도고 마라톤클럽)에 가입했다.


“그때부터 선배님들 지도를 받으며 체계적으로 함께 달리기 시작했어요. 정기 모임은 주로 서울 반포한강시민공원에서 했지만 개인적으로도 집(경기 성남시 분당구) 근처 탄천도 달리고 불곡산도 올랐어요.”


천주교 신자인 그는 분당성마태오성당마라톤동호회(마마동)에도 가입해 토요일엔 마마동에서, 일요일엔 너마클에서 달렸다. 주중에도 2일 10km씩 달렸다. 거리로 따지면 주당 30∼40km를 달렸다. 2014년 가을 중앙마라톤에서 42.195km 풀코스를 처음 완주했다. 4시간 37분. 그는 “해냈다는 성취감에 날 듯이 기뻤다. 뭐든 할 수 있다는 자신감도 얻었다”고 했다.


“달리니 세상이 달라졌어요. 체력이 좋아지면서 삶이 활기차졌죠. 모든 일에 자신감도 넘쳤죠. 운동하고 출근하면 에너지 넘치는 하루가 돼요. 사실 교수란 직업이 좀 점잖은 측면이 있는데 풀코스를 완주한 뒤엔 학생들을 지도할 때도 근성이 나왔어요. 과거 같으면 학생들을 지도할 때 어렵거나 뜻대로 되지 않으면 쉽게 포기하기도 했는데 이젠 끝까지 함께 가고 길을 찾아주려고 노력합니다.”


예 교수는 동아, 춘천 등 메이저 대회를 달리다 2017년 말 중앙을 끝으로 풀코스를 접었다. 풀코스 총 5회 완주. 기록을 단축하겠다는 욕심에 훈련도 열심히 했고 마지막 레이스에서 최선을 다하면서 4시간 32분이란 개인 최고 기록도 세웠다. 예 교수는 “내 한계를 알았다. 기록 욕심에 빨리 달렸는데 그다음 날 왼쪽 발목 심줄과 인대가 늘어났다. 그때 사람마다 역량이 다르다는 생각을 했고 운동에 대한 궤도를 수정했다”고 했다. 그동안의 목표가 풀코스 기록 단축이었다면 즐겁게 오래 달리기로 바꾼 것이다. 이후 대회는 10km와 하프코스 등 단축마라톤에만 나갔다. 물론 평소대로 주당 3∼4회, 30∼40km는 꾸준히 달리고 있다.


“한때 기록, 완주 횟수 등에 집착했는데 즐기며 꾸준하게 달리는 게 더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다친 뒤 오래 달리기 위해선 보조운동이 필요하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그래서 웨이트트레이닝과 요가, 필라테스 등을 시작했습니다. 운동을 하다 보면 몸이 틀어진다거나 이상이 있다는 느낌이 있어요. 필라테스는 그것을 잘 잡아줘요. 근육운동을 하면 근육 세포가 쫀득쫀득하게 세워지는 듯한 힘이 느껴져요.”


웨이트트레이닝은 주 3회, 필라테스는 주 2회를 한다. 여러가지 운동을 병행하면서 운동에서도 균형을 찾으려고 노력한다. 예 교수는 “어느 순간 운동은 하루 세끼 먹고 잠을 자야 하듯 안 하면 안 되는 삶의 일부가 됐다”고 했다.


달리면서 함께하는 사람들의 중요성도 깨달았다. 예 교수는 “함께 응원하며 달린다는 게 어떤 의미인지 해본 사람은 안다. 인생은 혼자 살 수 없다. 서로에게 힘이 되고 기쁨이 돼주면 얼마나 좋은가”라고 했다. 달리면서 평생 함께할 ‘건강한 취미’를 얻었다는 예 교수는 “한 살 더 먹으면 몸이 달라진다는데 난 아직도 몇 년 전과 똑같은 거리를 매주 달리고 있다. 그럼 실제론 더 젊어진 것 아니냐”며 활짝 웃었다.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