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프리우스, 車기자협회 ‘1월의 차’ 선정

[비즈]by 이데일리

에너지 효율·온실가스 저감 호평

토요타 5세대 프리우스가 한국자동차기자협회(KAJA)가 선정한 2024년 1월의 차에 선정됐다.



이데일리

토요타 5세대 프리우스. (사진=토요타코리아)

2일 KAJA 산하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선보인 신차 중 토요타 프리우스가 50점 만점에 29.3점을 받아 이달의 차에 선정됐다.


후보로는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C 쿠페, 제네시스 G80, 토요타 5세대 프리우스, 현대차 더 뉴 투싼(가나다 순) 등이 올랐다.


KAJA 산하 올해의 차 선정위는 △내·외부 디자인 및 감성 품질 △안전성 및 편의 사양 △동력 성능 △에너지 효율성 및 온실가스 배출 △상품성 및 구매 의향도 등 다섯 가지 항목을 기준으로 선정한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2019년부터 이달의 차를 선정, 발표해오고 있다. 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이달의 차 선정 결과를 발표하며 선정된 차량은 올해의 차 전반기 및 후반기 심사를 거치지 않고, 최종 심사 1라운드에 곧바로 진출할 수 있는 프리패스 특전이 주어진다.


정치연 올해의 차 선정위원장은 “1997년 세계 최초의 양산형 하이브리드 차량으로 선보인 프리우스는 약 26년 동안 높은 연비를 갖춘 친환경 차량으로 누적 590만대 이상 판매되며 하이브리드 시장을 선도해왔다”며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5세대 프리우스는 감성을 자극하는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에 연비, 매력적인 퍼포먼스까지 두루 갖춰 운전의 즐거움을 선사한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토요타 5세대 프리우스. (사진=토요타코리아)

​[이데일리 이다원 기자] ​

2024.01.04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