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소방관 실종, 오전 6시께 수색 재개…"구명조끼 입고 있었지만 물살 세 빠져나오지 못해"

by이투데이

이투데이

(출처=JTBC 뉴스 보도 캡처)

소방관 2명이 소방 구조 보트가 전복돼 실종된 가운데, 13일(오전) 6시께 수색 작업이 재개됐다.


경기 재난안전본부에 따르면 12일 오후 1시 33분께 '민간 보트가 신곡수중보에 걸려 있다'는 신고를 받아 현장에 출동했다가 구조 보트가 전복되면서 소방관 3명이 물에 빠졌다.


이들 중 1명은 보트를 뒤따르던 수난구조대 제트스키에 구조됐으나 심모(37) 소방장, 오모(37) 소방교 등 2명은 실종됐다.


배명호 김포소방서장은 브리핑에서 "(실종된)구조대원들은 신곡수중보에 민간 보트가 떠내려가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지만, 수중보의 물살이 너무 세서 구조 보트와 같이 휩쓸리면서 실종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사고 경위를 설명했다.


이어 "(실종된)구조대원들은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있었지만, 물살이 세서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수중보 인근 물살은 일반 어선이 접근하기 어려울 정도"라며 "이곳 와류는 굉장히 심한 소용돌이라서 탈출하기가 쉽지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방관들이 실종된 신곡수중보 강 아래 바닥은 수중보를 기준으로 한강 상류 쪽이 높고 하류 쪽이 낮다. 이 때문에 이곳에서는 강물의 낙차로 항상 '와류'가 발생한다.


실종된 소방대원들은 경인 아라뱃길 김포터미널에서 구조보트를 타고 출발, 한강 상류에서 하류 방면으로 내려오면서 신곡수중보로 접근한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구조헬기 등 장비 18대와 인력 439명을 동원해 수색했지만, 물살이 거세지고 시계 확보가 안돼 오후 10시 30분쯤 수중 수색 작업을 중단했다.


소방당국은 13일 오전 6시 장비와 인력을 정비한 뒤 수색작업을 재개하고 있다. 수중수색은 밀물로 만조가 되는 오늘 오전 10시쯤 재개될 예정이다.


더불어 크레인을 동원해 신곡수중보에 전복된 구조 보트를 인양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투데이/유정선 기자( dwt84@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