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내의 맛' 한수민, 남편 박명수 걸어 다니는 병원 “부부관계는 20대”

by이투데이

'아내의 맛' 한수민, 남편 박명수

(출처=TV조선 '아내의 맛' 방송캡처)

한수민이 남편 박명수의 건강을 염려했다.


21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MC특집으로 박명수-한수민 부부의 하루가 공개됐다.


이날 박명수-한수민 부부는 건강검진을 위해 병원을 찾았다. 한수민은 “박명수가 기력이 많이 쇠하고 잠도 못 잔다. 어느 방송에서 검사를 받았는데 혈관 나이가 75세로 나왔다”라고 안타까워했다.


박명수는 의사에게 “아침에 허리가 아파서 제대로 걷기가 어렵다. 만성피로가 있고 예민해서 잠도 잘 못 잔다”라고 몸 상태를 알렸다. 이를 입증하듯 박명수는 무릎을 치는 반사신경 테스트에도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고 다리 반사 신경 이상, 발목 나이 70세라는 결과를 받았다.


이를 지켜보던 함소원은 “정말 궁금한 게 있는데 저런 상태로 부부관계는 어떻게 하냐”라고 물었고 한수민은 “그건 20대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