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라디오스타’ 이수영, “대기실서 변 봤다는 소문까지”…매니저가 퍼트린 루머

by이투데이

이투데이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가수 이수영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2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년소녀’ 특집으로 이수영, 채연, 배슬기, 김상혁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수영은 전성기 당시 ‘연예인병’에 대해 “일을 하면 극도로 예민해진다. 밥도 잘 못 먹고 잠도 못 자고 그랬다”라며 “그래서 루머가 많이 생겼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수영은 “딸기를 매니저가 씻어 왔는데 꼭지를 안 땄다고 던졌다는 소리도 있었고 대기실에서 변을 봤다는 이야기도 있었다”라며 “제가 워낙 폐쇄되고 친한 친구가 극소수다 보니까 그런 소문이 돈 거 같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이수영은 “딸기를 매니저가 씻은 건 맞다. 매니저 공유 사이트가 있었는데 거기에다가 짜깁기해서 올린 거 같다”라며 “그동안 저에게 쌓인 게 있었던 거 같다. 결혼 후에 딸기를 씻을 때마다 그 생각이 난다. 요즘 벌 받고 있으니 용서해주셨으면 한다”라고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