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주승용 국회부의장 비서관,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

by이투데이

이투데이

(뉴시스)

주승용(민생당·여수시을) 국회부의장의 비서관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일 전남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주승용 의원의 비서 정모(47) 씨가 전날 오후 4시 30분께 고향인 여수시 화양면 자신의 집 근처에 주차된 차량 내에서 쓰러져 있는 것을 한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정 씨는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차 안에서는 정 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도구가 발견됐다. 또 정 씨가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도 함께 발견됐다.


정 씨는 이날 오전 11시 여수 항일독립운동 기념탑 앞에서 열린 ‘101주년 3·1절 기념식’에서도 모습을 보이지 않아 행방을 찾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 씨는 최도자(민생당·비례) 의원실에서 근무하다 지난해 하반기 주승용 의원실로 자리를 옮겼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 내에서 유서가 발견됐지만 개인 정보 등이 담겨 있어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정 씨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동시에 가족과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투데이/홍인석 기자(mystic@e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