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마이웨이’ 남재현, 병원 개업으로 빚만 10억…“절박한 심정으로 살아남아”

by이투데이

이투데이

(출처=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캡처)

남재현이 병원 개업으로 큰 빚을 저야 했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후포리 남서방’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내과의 남재현이 그동안의 인생을 돌아봤다.


이날 남재현은 “병원에도 시설 경쟁이 있다. 처음에는 3명이 함께 하기로 했는데 규모가 크다 보니 한 명이 포기했다. 나머지 한 명은 개업 일주일 전부터 연락이 안 됐다”라며 “10억의 빚을 졌다. 20년 전이었으니 지금이라면 3~40억이다”라고 털어놨다.


당시 거액의 빚을 지게 된 남재현은 아파트까지 팔아 빚투성이 개원을 했다. 이후 인건비를 아끼기 위해 영업과 진료를 혼자 병행해야 했다. 또한 스트레스로 건강도 악화됐다고 전했다.


남재현은 “그때 주위에서 미쳤다고 했다. 개원하니 돈 들어갈 게 너무 많았고, 잘못하면 부도가 나는 거였다”라며 “절박한 심정으로 살아남았다. 그때 마음고생을 심하게 해 혈압도 생기고 하혈도 많이 했다. 피를 너무 쏟아 빈혈이 생길 정도였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