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같이 삽니다’ 이경애, “사업 다 망했다” 8개월째 영업 중단…코로나 직격탄

by이투데이

이투데이

(출처=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캡처)

개그우먼 이경애가 코로나19로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음을 알렸다.


21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니다’에서는 이경애가 출연해 8개월째 모든 사업을 중단한 상태로 밝혔다.


이날 이경애는 “방송 안 하려고 했다. 의욕이 없었다. 하지만 언니들 만난다고 하니 좋아서 온 거다”라며 “가게는 8개월째 문 닫았다. 어묵, 떡볶이 사업 다 닫았다. 망했다”라고 털어놨다.


이경애는 지난 2012년 어묵 사업을 시작으로 ‘이경애 떡볶이’까지 개업하며 성공 가도를 달렸다. 당시 이경애는 아토피를 앓는 딸을 위해 자신만의 떡볶이 양념장을 개발했고 성공의 큰 밑거름이 됐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로 경영이 힘들어지며 어묵, 떡볶이를 비롯해 이자카야 등 영업을 중단했다. 폐업만 하지 않았을 뿐 8개월째 영업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한편 이경애는 1964년생으로 올해 나이 57세다. 1984년 KBS 제2회 개그콘테스트로 데뷔해 활동하다가 현재는 요식업에 주력 중이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