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태영호 지원사격 나선 김종인 "유권자들에게 자신감 보여달라"

by파이낸셜뉴스

공천갈등 봉합…태 "천군만마 얻어"

파이낸셜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왼쪽)이 30일 국회 선대위원장실에서 태구민(태영호) 강남갑 후보를 만나 포즈를 취하고 있다. 두 사람은 한때 공천을 둘러싸고 갈등을 표출했지만 이날 만남으로 봉합됐다. 뉴시스

영국 주재 북한공사를 지낸 태구민(태영호) 후보의 서울 강남갑 공천을 비판하며 갈등을 빚었던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30일 태 후보와 회동하며 갈등 봉합에 나섰다.


김 위원장과 태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하고, 손을 맞잡으며 악수를 했다. 두 사람은 통합당 기호인 2번을 나타내는 'V'자 표시를 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조성됐다. 이날 만남은 태 후보가 먼저 요청하며 성사됐고, 두 사람은 선거판세와 선거전략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 위원장은 "상황에 대한 인식 염려를 많이 했다. 그런 부분을 해소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셔야 한다"며 "빨리 여기 적응할 수 있는 자세를 키우고 자신감을 보여주시면 유권자들이 비교적 안심하는 상황에서 투표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에 태 후보는 "위원장님이 통합당 필승으로 이끌 무거운 짐을 지고 오신 데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저는 천군만마를 얻고 우리가 이길 수 있다는 믿음을 확고히 하게 됐다"고 화답했다. 태 후보는 김 위원장에게 강남 갑지역을 방문해 지원유세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두 사람은 태 후보의 공천을 두고 설전을 주고받았다.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맡기 전 김 위원장이 태 후보의 강남갑 전략공천에 대해 "남한에 뿌리가 없는 사람" "국가적 망신"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한 것이 알려지자 태 후보는 "등에 칼을 꽂는 듯한 발언을 서슴없이 하고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맞받아쳤다.


김 위원장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태 후보와의 설전과 관련, 과거 발언은 잘못 알려진 것이라고 해명하면서 "지금은 선거전에 돌입했으니 (태 후보를) 당선시키려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 후보도 "다 지나간 일에 추가로 말씀은 없었다"고 말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