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신상공개 조주빈 공범 '부따' 강훈.."진심으로 죄송하다"(종합)

by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 '박사방'을 운영한 조주빈(24)과 함께 성착취 불법 음란물을 제작하고 촬영한 공범 '부따' 강훈(19)의 얼굴이 17일 공개됐다.


강훈은 이날 오전 8시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마스크를 벗은 모습으로 포토라인에 서서 "죄송하다. 정말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죄송하다"고 말한 뒤 호송차량에 올랐다.


강훈은 이날 검정 바지와 회색 후드셔츠 위에 네이비 색상의 잠바와 흰 운동화를 신고 마스크를 벗고 포토라인에 섰다.


이어 무표정으로 바닥을 응시한 채 '혐의 인정하냐' '미성년자로서 첫 신상공개 대상인데 부당하다 생각하냐' '조주빈의 지시에 따라 움직였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강훈은 텔레그램에서 '부따'라는 대화명을 쓰며 조주빈이 운영한 박사방의 참여자를 모집 및 관리하고 범죄수익금을 조주빈에게 전달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검찰에 구속 송치됐다. 강훈은 아파트 복도 소화전에 현금을 넣어두면, 다른 공범이 돈을 가져가는 이른바 '던지기' 수법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종로경찰서 밖에서 강훈의 검찰 송치 과정을 지켜보던 여성들은 호송차량이 경찰서 밖을 빠져나가는 동안 "n번방에서 감방으로!"라며 반복해서 외치기도 했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전날 오전 10시께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강훈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경찰은 "강훈이 조주빈의 주요 공범으로 박사방 참여자를 모집하고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하는 데 적극 가담했고 구속영장이 발부되는 등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다"며 신상공개 결정의 이유를 설명했다. 또 "범죄수법이 치밀하고 계획적이며 아동·청소년을 포함한 다수의 피해자에게 지속적으로 심각한 피해를 야기하는 등 범죄가 중하다"고 판단했다.


강훈은 신상공개가 결정되자 서울행정법원에 신상공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공공의 정보에 관한 이익이 신청인의 명예, 미성년자인 신청인의 장래 등 사익에 비해 압도적으로 우월하다"며 "공공의 이익을 충족시키기 위한 신상공개가 수사기관의 권한남용이라고 볼 수는 없다"면서 기각했다.

gloriakim@fnnews.com 김문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