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전월세 구할 때,
망하지 않는 체크리스트!

by도서출판 길벗

글 마지막에 체크리스트가 있으니 꼭 받아가세요!

세 얻어 살 집을 찾으려고 집을 보러 다닐 때는 일반적으로 집의 구조가 어떤지, 물이 샌 흔적은 없는지, 곰팡이는 없는지, 채광은 어떠한지 등을 눈으로 대충 살펴봅니다. 이렇게 하루에 대여섯 집을 보고 나면 머릿속에서 보고 온 집들이 뒤섞여 헷갈리기 시작합니다.


이러한 상태에서 중개업자가 독촉하면 지금까지 본 집들 중에서 막연히 괜찮다고 생각되는 집을 하나 골라 계약하고 이사를 하게 됩니다. 과연 좋은 결과가 기다리고 있을까요?

어림짐작으로 집을 고르면 나중에 곤욕을 치를 수 있다

이사할 당시만 해도 몰랐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옆집 지하에 있는 양말공장의 실외기 소리가 밤마다 크게 들려 잠을 잘 수 없다거나, 근처에 고물상이 있어서 파리, 모기가 들끓고 고약한 냄새가 진동해 더운 여름에도 창문을 열어놓을 수 없다거나, 집이 오래되어 겨울에 외풍이 심한 경우 등 예상하지 못한 문제점들이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이렇게 되면 하루하루 사는 것이 고통일 수밖에 없습니다.

똑똑한 집 고르기를 도와주는 체크리스트

그렇다면 이러한 문제들을 미리 예방하고, 편안하고 안락하게 생활할 수 있는 집을 구하는 방법은 없을까요? 있습니다. 집을 보러 다닐 때 ‘체크리스트’를 가지고 다니는 것입니다. 그리고 집을 구경하면서 발견한 하자들을 체크리스트에 기록하는 것입니다. 그러면 구경한 여러 집들 중에서 비교적 하자가 적으며 편안하고 안락한 집을 고를 수 있습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는 체크리스트를 작성하면서 집을 구경하기가 어렵습니다. 하자가 전혀 없는 집이 그리 많지 않을 뿐만 아니라 집의 하자를 숨기고 싶어하는 집주인과 중개업자의 따가운 시선 때문이지요. 또 중개업자가 쉴 새 없이 옆에서 말을 시키기 때문에 체크리스트에 집중하기도 힘듭니다.


이 경우에는 스마트폰의 메모나 녹음 기능을 활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스마트폰에 메모를 하면 개인적인 용무가 있다고 생각하므로 중개업자도 크게 방해하지 않고, 집을 보는 동안 녹음을 하면 자연스럽게 집에 관한 기록을 남길 수 있습니다.


체크리스트를 꺼내기 전에 “집이 정말 좋네요!”라고 먼저 웃으면서 말하는 센스를 발휘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단, 체크는 냉정하고 확실하게 해야 합니다.

체크리스트의 ‘Yes’가 20개 이상인 집은 계약해도 무방!

마음에 드는 집을 발견했을 때 체크리스트의 항목 모두가 ‘Yes’라면 좋겠지만, 그런 집을 구하기는 매우 어렵겠죠? 다음 체크리스트에 있는 사항들 중 ‘Yes’가 20개 이상이면 양호한 편이므로 그런 집은 계약해도 무방합니다.


또한 체크리스트의 1, 2, 3번은 아주 기본적인 사항이므로 여기에 ‘No’라고 체크되는 집은 웬만하면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집을 볼 때 대략적으로 집의 구조를 그려놓으면 나에게 잘 맞는 집을 구할 수 있습니다.

체크리스트 활용해서 월세 흥정하기

집을 보러 다닐 때 체크리스트를 가지고 다니면서 필요한 부분들을 체크하면 여러 집들의 장단점을 비교하기가 쉽습니다.


이렇게 해서 마음에 드는 집을 찾았다면 한 번 더 방문하여 싱크대, 가스레인지, 후드(환기장치), 방문, 창문, 양변기, 수도꼭지, 보일러 등이 고장나거나 부서지지는 않았는지 다시 한번 꼼꼼하게 체크합니다. 그래야만 계약할 때 고장 나거나 부서진 부분을 주인에게 수리해달라고 요구할 수 있고, 수리가 어려운 부분을 내세워 월세를 단 몇만원이라도 깎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당장 몇만원은 푼돈처럼 느껴지지만, 1~2년 동안의 금액을 합치면 상당한 액수가 됩니다. 부지런한 발품과 작은 노력이 재테크의 시작입니다.


체크리스트 받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