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캘린더, 자기계발의 신화는 어떻게 앱이 되는가

[테크]by 김국현
구글 캘린더, 자기계발의 신화는 어떻

구글 캘린더에 신기능이 등장했다. 바로 목표(Goals)라는 기능. 일정을 되풀이해 만들어주는 일종의 반복 일정 등록 기능이다. 기능 자체로는 특히 새로울 것은 없다.

 

그런데 이 기능, 실은 상당히 시류 영합적이다.

 

미국 사회를 지탱하고 있는 자기 혁명이라는 성공 철학을 구현하고 있기 때문이다. 즉 구글 캘린더는 상당히 노골적으로 자기계발의 도구가 되려 하고 있다.

 

구글 캘린더의 목표 버튼을 누르면, 다섯 가지 목표의 큰 장르가 제시되는데, 잘 살펴보면 그 본질은 운동, 스킬업, 교감, 명상, 정리로 자기 계발의 5대 분야다.

 

<미라클 모닝>이라는 근래 국내에서도 베스트셀러가 된 자기계발서가 있다. 한 줄로 요약하면 아침마다 정해진 일련의 의식을 하라는 것. 흥미로운 것은 이 책의 집필 배경. 좌절에 빠진 이 책의 저자가 절망 속에서 자기계발 방법론을 종일 검색해 보니 여섯 가지로 수렴되더라는 것. 이 여섯 가지를 아침에 한꺼번에 다 해보자라는 데서 시작되었다고 직접 밝힌 바 있다.

 

구글 캘린더의 목표는 여섯 가지가 아니라 다섯 가지지만 그 구성은 흡사하다. 세상의 자기계발이라는 것이란 그만큼 뻔하다.

 

그리고 자기계발의 반복적인 지령 또한 대개 비슷한데, 요약하자면 자기계발을 위한 시간을 미리 잡아두라는 것. 구글 캘린더는 이 지령을 앱으로 만들어 버렸다.

 

그런데 목표를 실제로 설정해 보니, 이런... 저녁 7시부터 잡아 버렸다. 퇴근은 언제 하라는 것이지? 미루면 또 알아서 다시 잡아준다지만 아직은 ‘일정표에는 없는 일정’을 살필 만큼 똑똑하지는 않다. 그래도 자동으로 스케줄을 채워주니 백수 등 특별히 스케줄이 없는 이들도 구글 캘린더를 쓸 이유가 생긴다.

 

어쩌면 나의 시간은 이제 나의 시간이 아니다. 아마 머지않은 미래에 내 생활 패턴과 커뮤니케이션을 파악해 거꾸로 이런저런 자기계발을 하라고 마음대로 캘린더에 끼어들어 올지도 모른다.

 

“쓰시는 영어 이메일 수준을 보니 외국어 공부를 더 하셔야겠어요. 앞으로 매일 6시에 일어나세요.”

 

그건 그렇고 왜 자기계발은 이 사회에서 흥할까. 현실이 답답하기 때문이다. 정치 운동이나 사회 개혁으로 현실을 개조하는 것보다는, 통제 가능한 나를 바꾸기가 더 쉽고 빠르고 명쾌해 보인다. 그리고 그렇게 스스로 노력하면 분명 더 나은 내일이 올 것이라고 믿으며, 컴퓨터의 알림에 맞춰 행동하는 미래에 우리는 초대되고 있다. 

2016.04.26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줌닷컴, 조선일보, 한겨레 등에 글을 연재중이며 '오프라인의 귀환' 등 유수의 저서가 있음.
채널명
김국현
소개글
줌닷컴, 조선일보, 한겨레 등에 글을 연재중이며 '오프라인의 귀환' 등 유수의 저서가 있음.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