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효과 대박! 납작한 패딩 빵빵하게 되살리는 비법

by생활건강정보

본격적인 패딩 시즌이에요.

추운 겨울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가장 많이 입는 옷이 패딩인데요. 

오늘은 평생 겨울만 되면

꼭 한번은 써먹는 

납작한 패딩 되살리는 비법을 알려드릴게요. 

장롱속에서 다른 옷에 눌리거나

여행갈 때 캐리어 안에서 눌리거나

세탁을 했는데 충전재가 뭉쳐서 납작해지거나…

패딩이 납작해지는 경우는 종종 생겨요. 


숨이 죽은 패딩을 그냥 두면

알아서 되살아난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계신대요.

알아서 되살아날 떄까지 기다리면

올 겨울이 다 지나갈 수도 있어요^^; 

하지만 걱정마세요~!

납작해진 패딩을 다시 빵빵하게 만드는건

생각보다 아주 쉽고 간단하답니다. 

뜨겁지 않은 미온수를 준비해주세요. 


온도 조절이 가능한 전기포트라면

40도로 맞춰서 데워주시면 돼요. 

그리고 식초를 써보세요.

미지근한 물과 식초를 

1:1 비율로 섞어서 분무기에 담아주세요. 

패딩을 펼쳐놓고

충전재가 많이 뭉친 부분이 있다면

손으로 살살 풀어주시고요. 

미지근한 식초수를 뿌려주세요.

그리고 패딩을 두드려줄 건데요. 

옷이나 이불을 두드릴 때 

세탁소 옷걸이 많이 쓰시죠?

이거 절대 하지마세요!!


얇은 쇠로 된 세탁소 옷걸이로 두드리면

옷감이 상하거나

박음선이 터질 수도 있어요. 

집에 하나씩은 다 있는 종이가방을

돌돌 말아서 두드리면


옷감도 상하지 않으면서

닿는 면적이 넓어서

같은 횟수를 두드려도 훨씬 더 효율적이에요. 

가볍게 톡톡 두드려주시고요. 

박음선과 방향을 맞춰서 두드리면

더 빠른 효과를 볼 수 있어요. 

1분도 채 되지 않았는데

패딩의 볼륨이 살아났어요. 

박음선을 사이에 두고

볼록하게 올라온 패딩~

이게 바로 패딩의 멋 아니겠어요^^

따뜻한 물로 스팀효과를 주고

식초가 충전재의 표면을 보호해줘서

순식간에 볼륨이 살아나고요. 

살균효과는 보너스에요~

식초 냄새는 시간이 지나면 날아가는데요.

좀 더 빨리 냄새를 제거하고 싶다면

샤워 후에 수증기 가득한 욕실에 걸어두거나

드라이기 바람으로 냄새를 날리는 방법도 있어요

납작하게 숨 죽은 패딩엔

따뜻한 식초물과 종이가방!


이 두가지로 1분만 투자하면 

세탁소에 맡긴 것처럼

빵빵하게 볼륨을 되살릴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