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정경심 “강남건물 사는 게 목표? 극히 사적인 대화…언플에 상처”

by한겨레

남편 5촌조카 재판에 증인 출석


“그렇게 양심 없게 산 사람 아니다”


사모펀드 관련 질문엔 “기억 안나”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조 전 장관 5촌조카인 조아무개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조씨와 사모펀드 비리를 공모한 의혹을 받는 정 교수는 일부 혐의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거나 “(자신의) 공소사실과 관련이 있어 진술을 거부한다”고 했다. 그러나 ‘강남 건물’ 관련 문자메시지 등에 대해서는 적극 해명했다.


정 교수는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4부(재판장 소병석)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앞서 검찰이 공개했던 “내 목표는 강남에 건물 사는 것”이라는 메시지에 대해 “강남 역삼역 작은 건물이 40억 정도라고 해서 조○○(조 전 장관 5촌조카)이 ‘강남 건물 사자’고 하길래 내가 (기분이) 업돼서 (그렇게) 말한 것”이라고 했다. 정 교수는 “극히 사적인 대화인데 너무 많이 언론플레이가 돼서 마음이 상했다. 그렇게 양심 없게 산 사람은 아니다”라고도 덧붙였다.


정 교수가 조씨에게 “우리 조 대표(조 전 장관 5촌조카)가 도와주는 것도 우리 남편이 잡고 있는 스탠스를 보고 하는 것”이라고 말한 녹취록에 대해서도 정 교수는 “정치적 스탠스(라는 의미)로 언론플레이가 되고 있지만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조씨가 조국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의 직위를 보고 펀드 투자를 도운 것이라고 보고 있다. 그러나 정 교수는 “남편은 돈에 전혀 관심이 없고 정직한 사람이다. 저 스탠스는 집안에서의 스탠스다. 집안의 기둥이라는 생각으로 저 이야기를 한 것”이라고 했다. 정 교수는 그러나 자신이 투자한 블루코어펀드의 구조와 출자액 등이 담긴 메모 내용 등에 대해서는 대부분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답했다.


장예지 기자 penj@hani.co.kr


▶네이버 뉴스판에서 한겨레21을 구독하세요!

▶신문 구독신청 ▶코로나 절벽에 선 사람들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