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탈북단체 또 대북전단 100만장 살포 예고…접경지 긴장감 고조

by한겨레

자유북한운동연합, 6·25전쟁 70주년 당일 예고

경찰, 주요 길목 경력 배치…만일 사태 대비

한겨레

2019년 4월14일 자유북한운동연합 소속 회원들이 접경지인 경기도 연천군에서 대북전단이 담긴 풍선을 날려 보내고 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북한이 대북전단 살포를 강하게 비난한 가운데, 탈북자단체가 6·25전쟁 70주년인 25일 또다시 100만장의 대북전단을 살포하겠다고 예고해 접경지역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10일 경찰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최근 성명을 통해 “오는 25일 대북전단 100만장을 날려 보내겠다”고 예고했다. 이 단체는 그동안 접경지역에서 지속해서 북한 김정은 체제 등을 비난하는 내용의 전단을 담은 풍선을 북으로 띄워 보내는 활동을 해 왔다. 이 단체는 이미 대북 풍선 10개를 띄울 수 있는 수소가스 등을 다량으로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경기 파주·연천, 인천 강화 등 접경지역 3개 시·군을 중심으로 경력을 배치해 24시간 대비하고 있다. 2014년 대북전단 문제로 북쪽에서 고사총을 발사한 사례도 있기 때문이다.


경찰은 현재 대북전단 살포 장소로 이동하는 주요 지점인 파주·연천지역 36곳에 5개 중대(약 400명), 강화에 2개 제대(약 60명) 등의 경력을 배치한 것으로 파악됐다. 강원 철원과 경기 김포 등 다른 접경지역에서도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경기북부경찰청 관계자는 “단체 회원과 주민 간 충돌 등의 돌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현장 지휘관의 판단하에 대북전단 살포 단체를 설득하고 제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4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는 담화를 내놓은 이후 지난 9일 실제로 남북 정상 간 핫라인을 비롯한 모든 통신 연락 채널을 차단했다. 우리 국회에서도 대북전단 살포를 금지하는 입법을 추진하고 있으며, 북한의 반발 수위가 높아지자 이들 단체와 접경지역 주민 간의 갈등도 커지고 있다.


한편, 지난 8일 강화군 삼산면 석모리에서 큰샘과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탈북민단체 회원들이 쌀과 마스크를 담은 페트(PET)병을 바다에 띄워 북한으로 보내려는 행사를 개최하려다가 주민들에 의해 강제 저지됐다. 또 김포시 접경지역 주민들은 지난 6일 ‘접경지역에서 대북전단 살포 등 북한을 자극하는 행위가 벌어진다면 모든 수단과 방법을 저지하겠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작성해 시장에게 전달했다.


이정하 기자 jungha98@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