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곽노필의 미래창

성층권 풍선은 우주 여행의
대안이 될 수 있을까

by한겨레

고도 30km 상공까지 올라간 뒤


둥근 지구 보며 ‘조망 효과’ 경험


부부 사업가 도전에 쏠리는 관심

한겨레

고도 30km 상공에서 일출을 구경하는 성층권 여행객들 상상도. 스페이스 퍼스펙티브 제공

높은 하늘로 올라가 지구가 둥글다는 걸 처음으로 확인하게 해준 건 로켓 우주선이 아니었다. 1931년 스위스 물리학자이자 탐험가 오귀스트 피카르가 직접 개발해 타고 올라간 성층권 풍선(기구)과 가압캡슐이었다. 당시 피카르가 지구의 곡면을 눈으로 확인했을 때의 고도는 15.8㎞였다. 대기와 기압이 지상의 1%인 성층권에선 무중력 체험은 할 수 없지만, 둥근 지구를 눈으로 확인하고 우주와 지구를 한눈에 담는 경험을 할 수 있다.


고도 100km의 우주 경계선을 다녀오는 대신 고도 30㎞의 성층권을 다녀오는 여행이 추진되고 있다. 스페이스 퍼스펙티브라는 미국의 한 신생기업이 거대한 풍선 `스페이스십 넵튠'으로 성층권 여행 사업을 시작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내년 초 시험비행, 2025년 사업 시작이 포부다. 실현 가능성을 따지기 이전에 그 발상이 흥미를 끈다.


어떻게 한다는 걸까? 우선 기구와 객실, 연결선을 합쳐 높이가 200m인 성층권 풍선에 조종사 1명과 승객 8명을 태운다. 객실 내에는 좌석과 함께 음료를 즐길 수 있는 곳과 화장실이 있다. 실시간으로 지상의 지인들과 소셜미디어를 통해 경험을 공유할 수 있도록 무선 인터넷도 이용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일정액을 지불하면 과학 장비 탑재도 허용한다. 상승 속도는 시속 12마일(약 19㎞)이다. 목표 고도에 도달하기까지는 2시간이 걸린다. 풍선 안엔 구하기 어려운 헬륨 대신 수소를 넣는다. 출발은 새벽에 한다. 별구경을 하며 하늘로 올라가기 위해서다. 성층권에 이르면 해가 뜨기 시작한다. 승객들은 커다란 창을 통해 암흑의 우주와 둥글고 푸른 지구, 그리고 그사이의 일출 장면을 한꺼번에 구경한다. 이곳에서 2시간 머문 뒤 지상으로 돌아온다. 이 과정도 2시간이다. 출발에서 돌아오기까지 총 6시간이 걸리는 여행이다. 풍선 공기를 빼며 낙하해 바다에 안착한 뒤 대기선박으로 귀환한다.


성층권 풍선 여행의 장점은 로켓처럼 고도 급상승에 따른 위험과 고통이 훨씬 덜하다는 것이다. 우주비행사들처럼 특별한 체력을 갖추거나 훈련을 받지 않아도 된다. 여행 요금은 준궤도 여행의 절반 수준인 12만5천달러(1억5천만원)이다.

한겨레

성층권 비행선은 높이가 200미터에 이른다.

이 회사 공동설립자인 테이버 맥칼럼과 제인 포인터는 부부다. 두 사람은 이미 7년 전 월드뷰 엔터프라이즈를 설립해 같은 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맥칼럼은 당시 고고도 풍선을 타고 감마선 천문학을 연구했던 아버지를 보고 자라온 경험이 자신에게 성층권 풍선 여행의 디엔에이를 심었다고 말했다. 월드뷰는 그러나 사업이 여의치 않자 2016년부터는 관광 대신 과학 실험을 위한 준위성 플랫폼으로 방향을 바꿨다. 지난해 회사를 떠나 새 사업 구상에 나선 두 사람은 그러나 여전히 성층권 여행이 유망하다는 결론에 이르자 다시 도전에 나섰다. 2010년대 후반 이후 일론 머스크, 제프 베이조스, 리처드 브랜슨 등 억만장자 기업인들의 경쟁으로 우주여행이 가까운 미래로 다가온 데 고무된 것으로 보인다.

한겨레

성층권 풍선 여행을 추진하는 부부 사업가 테이버 맥칼럼(왼쪽)과 제인 포인터. 스페이스퍼스펙티브 웹사이트

두 사람의 성층권 여행 아이디어는 1990년대 초 애리조나 사막지대에서 벌였던 인공 생태계 프로젝트 `바이오스피어2'에 뿌리를 둔다. 거대한 유리돔 구조물에 8명이 2년간 거주하면서 독립적으로 살아갈 수 있는 우주 기지 가능성을 타진한 실험이다. 두 사람은 당시 함께 대원으로 참가해 바이오스피어2의 공기, 식량, 물 자급 시스템을 설계하는 데 기여했다. 그 인연으로 결혼한 뒤 그때의 경험을 토대로 우주와 지구의 틈새 지대를 겨냥한 사업에 뛰어들었다.


성층권 여행의 가장 큰 목표는 가능한 한 많은 이가 `조망 효과'를 경험하는 것이다. 조망 효과란 우주 공간에서 지구를 바라보면서 일어나는 심리적 변화를 가리킨다. 많은 우주비행사가 생명관, 윤리관 등 가치관이 바뀌는 경험을 했다. 조망 효과의 가장 큰 덕목은 지구의 소중함을 깨닫고 이를 지키는 행동에 나서는 것이다. 1969년 아폴로 11호 우주비행사 마이클 콜린스는 “우주에서 지구는 작고 빛나고 아름다웠으며, 나의 집이지만 연약하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회고했다.


맥칼럼은 `뉴욕타임스' 인터뷰에서 “그동안 어려운 일이 많았다. 일부는 성과가 있었고 일부는 그렇지 않았지만, 일부는 아주 환상적이었다”며 “성공 확률이 낮을지는 모르지만 시도할 만한 가치는 있다”고 말했다. 이들의 예측에 따르면 성층권 여행의 잠재 고객은 200만명이다. 성층권 여행은 우주여행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그리고 조망효과를 경험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에게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을까?


곽노필 선임기자 nopil@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