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132년 전 프랑스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선물 처음 세상에 나왔다

by한겨레

1888년 조선 프랑스 수교기념 예물 ‘살라미나’병 공개

한겨레

백자채색 살라미나병. 1888년 프랑스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수교예물이다. 국립고궁박물관 제공

1888년 조선 왕실의 고종 임금에게 그 전해 취임한 프랑스 3공화국 대통령 사디 카르노의 선물이 날아왔다. ‘살라미나’병이라고 부르는 아름답고 화려한 백자채색 꽃병이었다. 높이가 60cm를 넘는 이 백자병은 국립세브르도자제작소에서 만든 저 유명한 세브르도자기였다. 고대 그리스의 우아한 장식도기의 모양을 본떠 만들어진 것으로 소담한 백자나 푸른 빛 청화백자에만 익숙했던 고종과 조선 왕실 사람들에게 서구 도자기의 색다른 세계를 알려줬다.


사디가 보낸 세브르 도자기 선물은 2년전인 1886년 힘겹게 조선왕조와 맺은 수교를 기념하기 위한 예물의 성격이었다. 당시 수교를 기념해 거창하게 예물을 주는 선례는 별로 없었는데도 프랑스가 굳이 기념 예물을 보낸 건 조선과의 미묘한 역사적 관계가 작용했다. 1866년 조선 조정의 천주교 탄압에 항의해 프랑스 군이 강화도를 침공하는 병인양요를 일으켜 서로 적국으로 싸운 악연이 있었기에 프랑스는 미국과 영국, 독일, 이탈리아보다 훨씬 늦은 1886년에야 수교조약을 맺을 수 있었던 것이다. 프랑스의 선의에 고종도 가만 있을 수 없었다. 답례로 당대 조선 최고의 공예장인들이 만든 보석달린 인공꽃나무인 반화 한쌍과 고려 청자를 프랑스 대통령에게 선물로 보냈고, 이 작품들은 현재 프랑스 파리 기메박물관과 국립세브르도자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한겨레

1888년 프랑스 정부가 조선 왕실에 선물한 살라미나병의 하단부를 확대해 찍은 모습. 파란 장식선 사이에 병을 선물한 당시 프랑스대통령 사디 카르노의 이름과 병의 제작연도인 ‘1878’을 표기한 것이 보인다. 국립고궁박물관 제공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동영)에서 프랑스 대통령 사디가 선물한 세브르 도자기가 사상 처음 공개된다. 29일부터 개항 전후 조선왕실의 도자기 변화를 망라해 보여주는 특별전 ‘신(新)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가 그 자리다. 이번 전시에는 프랑스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살라미나’ 병과 구한말 창덕궁 전각의 전구에 씌운 각양각색의 유리등갓류, 일본·중국에서 19세기말 제작된 대형화병 등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왕실의 근대 도자기·유리공예 소장품 180여 점을 비롯해 조선 후기 왕실무덤의 청화백자 부장품, 프랑스제 왕실 전용 식기 갖춤과 조리용구 등 모두 400여점이 한자리에서 전시된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두 5부로 나뉘어진 이번 특별전은 19세기말 20세기초 서세동점의 근대 전환기 조선왕실이 처했던 과도기적 상황과 당시 왕실 사람들의 사연들을 궁정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들의 다채로운 면면을 통해 보여주게 된다.


조선 왕실은 개항 직후 서양식 건축물을 짓고, 서구에서 들여온 도자기를 쓰면서 근대국가임을 과시하는 상징물로 활용했는데, 이런 문화사의 단면을 구체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작품마당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박물관 쪽은 고종이 프랑스 쪽에 선물로 보냈던 반화와 고려청자들도 현지에서 빌려와 전시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 감염사태로 무산됐다. 10월4일까지. 노형석 기자 nuge@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채널 한겨레21 구독 ▶2005년 이전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