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초원의 피뢰침' 기린은 벼락을 잘 맞을까

by한겨레

남아공서 2마리 낙뢰 사망…종종 벌어지지만 심각 위협은 아냐

한겨레

세렝게티 초원에서 다가오는 폭풍을 맞은 기린 가족. 낙뢰 피해가 종종 보고된다. 게티이미지뱅크

야생 상태의 기린 2마리가 같은 자리에서 벼락을 맞아 죽었다는 보고가 나왔다. 남아프리카 보호구역에서 발생한 이 사고는 “기린은 다른 동물보다 더 자주 벼락을 맞는가?”란 오랜 질문을 불러일으킨다.


다 자라면 키가 5m가 넘는 기린은 아프리카 사바나 초원지대에서는 첨탑처럼 우뚝하다. 당연히 기린은 다른 동물보다 벼락 맞을 확률이 높다고 우리의 직관은 가리킨다. 문제는 확률을 따지기엔 그런 일이 흔치 않고 키 작은, 그리고 개체수가 많은 다른 동물이 벼락으로 인한 피해를 더 자주 많이 본다는 점이다.


먼저 이번 낙뢰사고를 보자. 시스카 샤이엔 남아프리카공화국 록우드 컨서베이션 재단 연구원은 ‘아프리카 생태학 저널’ 최근호에 사설 보호구역인 록우드에서 2월 29일 벌어진 낙뢰사고를 보고했다.

한겨레

낙뢰로 사망한 기린 2마리의 두개골. 왼쪽 더 큰 기린의 머리에 골절 상처가 나 있어 벼락에 직접 맞은 것으로 추정된다. 샤이엔 외 (2020) ‘아프리카 생태학 저널’ 제공

오후 4시 30분부터 2시간 동안 폭우와 함께 심한 번개가 쳤는데 그날 아침까지 다른 6마리의 기린과 함께 있던 2마리의 암컷 기린 성체가 폭풍 뒤 죽은 채 발견됐다. 샤이엔은 “사고 장소에서 기린보다 키 큰 물체가 없었고 다른 상처가 없는 것으로 보아 벼락을 맞아 죽은 것 같다”고 논문에서 밝혔다.


두 마리 가운데 더 큰 5살짜리 암컷은 쓰러질 때 충격으로 두개골이 함몰되는 상처를 입었다. 논문은 “큰 암컷은 직접 벼락을 맞아(직격뢰) 죽은 것으로 보이고 5m 떨어진 곳에서 죽은 다른 암컷은 직접 맞지는 않았지만 그 여파인 측면방전이나 보폭방전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겨레

동물이 벼락 피해를 받는 방식. a는 직격뢰 b는 보폭전압을 가리킨다. 찬디마 고메스 (2012) ‘국제 생물기상학 저널’ 제공

측면방전은 직접 벼락을 맞지는 않았지만 인근으로 방전이 이어지는 것을 가리키며, 보폭전압은 낙뢰전압이 땅 위로 흐르다가 네발짐승의 앞발과 뒷발 사이의 전압 차로 인해 낙뢰전류가 심장을 관통하는 현상을 가리킨다. 큰 나무 밑에 대피했다가 낙뢰전류로 인해 소와 양이 떼죽음한 사고가 외국에서 종종 보고된다.


눈길을 끄는 것은 낙뢰로 죽은 뒤 하루 반이 지났는데도 기린에 청소동물의 흔적이 없다는 점이다. 논문은 “동물 사체에 모여든 까마귀가 가장 먼저 먹는 부위가 눈인데 기린 두 마리 모두 발견 당시 눈이 멀쩡했다”고 적었다.


리안 블루멘탈 남아공 프리 토리 아 대 법의학자는 2014년 낙뢰로 죽은 기린을 청소동물이 기피하는 현상에 대해 “5일 동안 독수리 등이 하늘을 돌기만 하고 내려앉지 않았다”며 “사체에서 짙은 암모니아 냄새가 나 낙뢰와 관련한 화학물질 냄새가 그 원인이 아닐까 추정한다”고 과학저널 ‘독수리 뉴스’에 보고한 바 있다.


기린이 낙뢰사고로 죽은 사고는 2003년 미국 플로리다 디즈니 월드 동물원, 2019년 남아프리카 사파리 공원서 2마리 등 간혹 보고된다.

한겨레

기린의 큰 키는 높은 곳의 잎을 먹을 수 있는 뛰어난 적응이다. 낙뢰 위험은 이런 자연선택에 견주면 사소한 위험이다. 찰스 샤프,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그러나 벼락이 큰 키로 진화한 기린의 생존을 위태롭게 하지는 않는다. 다윈은 일찍이 ‘종의 기원’에서 “자연에 완벽하게 적응한 동물에게도 우연적 파괴가 일어나지만 자연선택에 거의 영향을 끼치지는 못한다”고 설파한 바 있다.


기린은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이 ‘취약종’으로 분류한 국제적 멸종위기종이다. 문제는 벼락이 아니라 사람이다.


인용 논문: African Journal of Ecology, DOI: 10.1111/aje.12785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