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20배율 머리카락...과학과 예술이 만나다

by한겨레

니콘 스몰월드 사진공모전 수상작 발표

대상엔 형광물질에 담아낸 제브라피시

한겨레

12위작 사람의 머리카락. 20배율 사진이다. 2020 Nikon Small World Photomicrography Competition

형형색색 빛나는 제브라피시의 비늘과 림프관, 샹들리에를 연상키는 달팽이의 혀, 뱀이 몸을 꼬은 것같은 사람의 머리카락....


예술적인 과학사진을 뽑는 유서깊은 현미경 사진 공모전 ‘니콘 스몰월드 사진 콘테스트’ 제46회 수상작 20편이 선정됐다. 대상에는 형광물질을 이용해 어린 제브라피시의 몸 구조를 생생히 보여주는 사진이 선정됐다. 제브라피시는 잉어과에 속하는 길이 5센티미터 정도의 작은 열대어로 몸에 줄무늬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제브라피시의 뇌와 림프관, 비늘 등을 파란색, 주황색 형광물질을 이용해 표현한 이 사진은 미 국립보건원(NIH) 연구원들이 350개 이상의 이미지를 합쳐 완성한 것이다.

한겨레

니콘 스몰월드 컨테스트에서 1위를 한 제브라피시. 파란색은 뼈와 비늘, 주황색은 림프관이다. 4배율 사진. 2020 Nikon Small World Photomicrography Competition

연구원들에 따르면 이 사진은 과학적으로도 의미가 있다. 그동안 포유류에만 있다고 생각했던 두개골 내부의 림프관을 제브라피시에서도 확인했기 때문이다. 연구원들은 실험과 사진 촬영이 훨씬 쉬운 물고기에서 이를 발견함으로써 암과 알츠하이머 등 인간 뇌에서 발생하는 질환과 관련한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겨레

2위작 흰동가리의 배아발달 과정. 10배율이다. 2020 Nikon Small World Photomicrography Competition

2위는 영화 ‘니모를 찾아서’에 등장하는 물고기로 유명한 흰동가리(Amphiprion percula)의 배아를 1일, 3일(아침, 저녁), 5일, 9일차에 찍은 네 컷짜리 연속 사진이다. 수정한 지 몇시간 후부터 부화하기 몇시간 전까지의 배아 발달 상황을 보여준다.

한겨레

3위작 민물달팽이의 혀. 40배율 사진이다. 2020 Nikon Small World Photomicrography Competition

3위는 민물 달팽이의 혀를 클로즈업한 사진이다. 촬영자는 15세기 프랑스 로코코시대의 화려한 샹들리에 장식을 연상시킨다고 밝혔다.

한겨레

9위작 뇌 해마 뉴런 간의 연결. 63배율 사진이다. 2020 Nikon Small World Photomicrography Competition

한겨레

16위작 나일론 스타킹. 9배율 사진이다. 2020 Nikon Small World Photomicrography Competition

올해 공모전엔 전 세계 90개국 연구원과 현미경 사진작가들이 2000개 이상의 작품을 제출했다. 심사위원들은 예술적 비전, 독창성, 기술적 전문성 및 과학적 맥락을 기반으로 작품을 평가했다고 밝혔다.

한겨레

5위작 보공나방. 호주에 서식하는 대형 나방이다. 5배율. 2020 Nikon Small World Photomicrography Competition

곽노필 선임기자 nopil@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