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자세 흐트러집니다~!" 필라테스 센터를 귀여움으로 지배한 고양이

by한국일보

랜선집사들은 항상 궁금합니다.


"내 옆을 지나가는 댕댕이들은 어디서,


어떻게 누군가의 가족이 됐을까?"


그래서 동그람이 특기~!


'대신 알아봐 드렸습니다.'


이번 사연 주인공은... 뭔가 특별한데요.

횐님(회원님) 배에 힘 더 팍 주라냥~!
한국일보

필라테스에서 고양이 선생님이라니!


경기 시흥시에서 필라테스 센터를 운영 중인 원장님의 반려묘 '유자'입니다.


이제 겨우 9개월 가량 된 캣초딩이라고 해요.


3개월 전부터 원장님의 가족이 된 유자는,


원래는 길고양이였다고 해요.


퇴근하던 원장님의 앞에 나타나


발목을 꼭 부여잡더니 놓지 않았다고 해요.


한국일보

꾹꾹이와 골골송 등 '애교 종합세트'를


보이면서요.


그러더니 어느새 센터 안에


떡하니 자리잡은 유자.


그제야 원장님은 '간택'을


직감했다고 하네요.


그렇다면 본격적으로 유자 자랑을 들어보죠.


원장님이 가장 먼저 하는 자랑은 역시 '외모'!


원장님 말로는 '고양이계 카리나'라는데...


오, 과연..


한국일보

근데 무엇보다 더 대단한


자랑거리는 바로 유자의 성격!


필라테스 센터에 유자가 들어오면서


원장님은 고양이의 성격상 스트레스를


받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한국일보

이게 웬걸, 유자는 낯선 사람을


더 좋아하는 개냥이었어요!


자기가 좋아하는 횐님이 올 때면


문 앞에 앉아서 기다리고,


머리를 내밀며 환영을 해주죠.


골골송은 덤이랍니다!


그런 탓에 횐님덜 사이에서도 유자는


정말 좋은 트레이너(?)이기도 한데요.


유자가 회원님 배에 올라가 있으면 원장님은


한국일보

유자가 흔들리지 않게 집중!

다리 운동할 때는


한국일보

힘 빼면 유자 발로 차게 돼요~

이 정도면 아주 훌륭한 교관 아닌가요?ㅎㅎ


게다가 홍보팀장 역할도 하고 있다고 하네요.


센터의 SNS에 주요 지분을 차지하며


횐님들의 환호를 유도하는 유자의 모습


잠시 감상해 보시죠.


한국일보

당연히 유자는 횐님들의 마음만


심쿵!하게 하진 않겠죠.


우리 원장님의 마음도 사로잡는다고 하네요.

유자가 '음냐~ 음먀~' 이렇게 우는데,
그게 가끔은 "엄망~" 이라고
들릴 때도 있어요.
그러면 가슴에 모성애가
불끈 타오르기도 하죠.​

그 모성애로 "남은 묘생 빈틈없이


행복하게 해주겠다"고 약속한 원장님 덕에


유자 앞길은 츄르길만 있지 않을까 싶네요!

한국일보

▽귀여운 멍냥이들 만나러 가는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