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매워 급성 중독 위험"… '핵불닭볶음면' 덴마크서 리콜

[푸드]by 한국일보

덴마크 식품 당국, '불닭' 자체 리콜

소비자들에 "폐기하라" 권고하기도

"덴마크, 매운 음식 포용 낮다" 반응

삼양식품 "이런 이유로 리콜은 처음"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덴마크 식품 당국이 삼양식품의 핵불닭볶음면 등 일부 제품을 리콜 조치했다.


11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덴마크 수의식품청(DVFA)은 삼양식품 '불닭' 시리즈 제품 중 '핵불닭볶음면 3배 매운맛' '핵불닭볶음면 2배 매운맛' '불닭볶음탕면' 등 각 세 종류를 리콜한다고 발표했다. 또 소비자들에게도 해당 제품을 폐기할 것을 권고했다.


관계 당국은 리콜 조치에 대해 "단일 봉지에 들어 있는 캡사이신의 함량이 너무 높아 소비자가 급성 중독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며 이런 내용을 발표했다. 덴마크 당국은 "제품을 갖고 있다면 폐기하거나 구매한 매장에 반품해달라"며 "지나치게 매운 음식을 먹으면 어린이에게 해롭다"고 알렸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BC는 덴마크의 이번 리콜 조치가 매운 음식을 좋아하는 덴마크 시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됐다고 전했다. 시민들 다수는 덴마크에서 유독 매운 양념에 대한 포용도가 낮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서 한 누리꾼은 "싱거운 새우 빵에 후춧가루를 약간만 뿌려도 너무 맵다고 생각하는 덴마크 친구가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덴마크 사람들이 매운 라면을 독극물쯤으로 생각하는 것은 놀랄 일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삼양식품 측은 "제품 품질에 문제가 있어서가 아니라, 너무 매워 문제를 일으킬 소지가 있다는 이유에서 덴마크 식약처에서 자체적으로 리콜 조치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해당 제품들은 전 세계에 수출 중이지만 이 같은 이유로 리콜 조치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현지 관련 규정 등을 면밀히 파악해 이번 리콜 조치에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불닭볶음면은 미국에서 품귀 현상까지 빚어질 정도로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런 호응에 힘입어 삼양식품 매출 가운데 해외 매출 비중은 올해 1분기 75%로 지난해 1분기(64%)보다 11%포인트나 뛰었다.


최은서 기자 silver@hankookilbo.com


2024.06.29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