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럭셔리 디젤 세단, 메르세데스-벤츠 S 400d 4Matic L의 자유로 연비는?

by한국일보

럭셔리 디젤 세단, 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 S 400d 4Matic L과 함께 자유로 주행에 나섰다.

디젤게이트 이후 독일에서 디젤에 대한 여러 이야기들이 계속 들려온다. 어디서는 여전히 '속임수'가 있었다는 이야기는 물론이고, 더 큰 문제가 아직 존재한다는 가능성 또한 함께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 속에서도 디젤 엔진이 갖고 있는 고유의 매력은 여전히 매력적이다. 이런 상황에서 메르세데스-벤츠에서 선보인 S 클래스 디젤 사양을 만나게 되었다.


과연 메르세데스-벤츠 S 400d 4Matic L은 자유로에서 어떤 매력을 과시할까?

럭셔리 디젤 세단, 메르세데스-벤츠

6기통 디젤 엔진과 9단 변속기의 조합


메르세데스-벤츠 S 400d 4Matic L의 보닛 아래에는 직렬 6기통 3.0L 디젤 엔진과 9단 자동 변속기, 그리고 메르세데스-벤츠의 AWD 시스템인 '4Matic'이 자리를 잡는다.


이를 통해 메르세데스-벤츠 S 400d 4Matic L는 340마력과 71.4kg.m에 이르는 우수한 출력을 확보할 수 있다. 실제 넉넉한 토크 덕에 정지 상태에서 단 5.2초 만에 시속 100km까지 가속할 수 있다.


참고로 메르세데스-벤츠 S 400d 4Matic L의 공인 연비는 복합 기준 12.3km/L이며 도심과 고속 연비는 각각 10.7km/L와 15.1km/L로 체급 등을 고려한다면 무척 우수한 수치다.

럭셔리 디젤 세단, 메르세데스-벤츠

자유로 공사로 흐름이 끊기다


평일 오전, 출근길 정체가 끝난 시점에 메르세데스-벤츠 S 400d 4Matic L을 이끌고 자유로 주행에 나섰다. 강변북로를 거쳐 가양대교 북단에서 트립 컴퓨터를 리셋하고 '본격적인 자유로 주행'을 기록하기 시작했다.


맑은 하늘과 플래그십 세단의 여유가 더해지며 자유로 주행에 대한 만족감을 높이려는 찰나, 저 앞에서 수 많은 차량들이 좀처럼 움직이지 못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후에 알게 되었지만 자유로에서 도로 공사가 진행되는 바람에 좀처럼 주행이 이어지지 않았던 것이다. 실제 사진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자유로 주행 시작 6~10km 구간에서는 자유로 위에서 멈춰버린 상황도 발생했을 정도였다.

럭셔리 디젤 세단, 메르세데스-벤츠

풍요로운 세단의 존재감


메르세데스-벤츠 S 400d 4Matic L은 브랜드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디젤 세단이다. 이런 타이틀에는 여러 의무가 따르게 된다. 정숙성이나 안락함, 그리고 품질의 만족감 등이 그러한 요소가 될 것이다.


차량의 문제가 있었는지 운전석 A 필러 쪽에서 소음이 들려 오긴 했지만 기본적인 정숙성은 워낙 뛰어난 편이었다. 다만 과거에 '마치 구름 위를 떠다니는 듯한' 승차감 보다는 조금 더 견고해진 승차감 또한 함께 느낄 수 있어 '시대의 변화'를 느낄 수 있었다.

럭셔리 디젤 세단, 메르세데스-벤츠

디젤 엔진에 대한 아쉬움도 크지 않다. 정차 시 차량 외부에서는 디젤 엔진 고유의 소음이 제법 들려오는 편이지만 실내 공간에서는 그 존재감이 쉽게 느껴지지 않는다. 정차시에 아주 미세하게 느껴지는 정도랄까? 게다가 엑셀러레이터 페달 조작에 따른 차량의 움직임이나 가속 시의 질감 역시 무척 매끄러웠다.

럭셔리 디젤 세단, 메르세데스-벤츠

미끄러지듯 달리는 메르세데스-벤츠 S 400d 4Matic L


정체 구간을 빠져나온 이후로는 자유로웠다. 탁 트인 시야가 느껴졌고, 푸른 하늘이 메르세데스-벤츠 S 400d 4Matic L의 주행을 반기는 것 같았다. 우수한 토크를 기반으로 90km/h까지 가속을 했다.


참고로 주행 모드는 에코 모드였고, GPS 기준으로 90km/h의 속도를 유지할 때에 메르세데스-벤츠 S 400d 4Matic L의 계기판에는 94km/h의 속도가 기록되어 약 4km/h의 오차가 확인되었다.

럭셔리 디젤 세단, 메르세데스-벤츠

물론 내심 아쉬움이 있었다.


여느 플래그십 세단 또한 그렇겠지만 메르세데스-벤츠 S 400d 4Matic L는 그 어떤 차량보다 쇼퍼드리븐 지향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 자유로 주행에서 2열 시트에 앉아 평가를 할 이가 있었다면 하는 아쉬움이 들었던 것이다.


실제 넉넉한 공간이나 고급스러운 소재, 그리고 2열 탑승자를 위해 마련된 다양한 기능 등이 무척 돋보였기 때문이다.

럭셔리 디젤 세단, 메르세데스-벤츠

만족, 그 이상의 메르세데스-벤츠 S 400d 4Matic L


메르세데스-벤츠 S 400d 4Matic L의 주행을 마치고 난 후 도로 한 켠에 차량을 세웠다. 그리고 계기판의 수치를 보았다. 계기판에는 정체로 인해 44분 동안 50km를 주행했고, 이 사이 68km/h의 평균 속도가 기록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리고 메르세데스-벤츠 S 400d 4Matic L가 자유로에서 무려 리터 당 18.5km에 이르는 우수한 효율성을 과시했음을 알려줬다. 공인 연비도 무척 높았지만, 실 연비 또한 이렇게 우수하니 감탄할 수 밖에 없는 순간이었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하은 기자



럭셔리 디젤 세단, 메르세데스-벤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