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성접대 의혹 김학의 임명 배후에 최순실 있었다" 檢 진술 확보

by한국일보

박관천 前경정 면담조사서

“靑, 동영상 존재 알고도

최순실 친분 탓 임명 강행”

경찰은 수사 부실 지적에 반박

"성접대 의혹 김학의 임명 배후에 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한국일보 자료사진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을 재조사 중인 검찰이 박근혜 정부가 김 전 차관을 임명한 배후에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을 조사하는 법무부 과거사위원회 산하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인사 검증을 담당했던 공직기강비서관실 소속 박관천 전 경정을 최근 만나 면담조사했다.


박 전 경정은 조사에서 2013년 초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공직 후보자 성접대 동영상이 돌아다니고 있으니 진상을 확인해보라”고 지시를 했고, 이후 “해당 동영상 속 인물이 김 전 차관이 맞고, 영상에 등장하는 여성들까지 만나 사실을 확인했다”는 보고가 올라갔는데도 청와대가 김 전 차관의 법무부 차관 임명을 강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경정은 또 김 전 차관의 부인과 최씨의 친분 관계에 대해서도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단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최순실씨를 구치소에서 면담조사 하려 했으나 최씨가 이를 거부했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또 당시 민정수석실이 김 전 차관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수사상황을 몰래 파악하려 했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영상 속 인물이 김 전 차관이 맞는지 확인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4월부터 이 사건을 조사 중인 진상조사단은 확보한 진술을 토대로 당시 검찰이 부실수사를 벌여 김 전 차관을 ‘무혐의’ 처분했는지를 최종 확인한 뒤 조사결과를 검찰과거사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이날 당시 성접대 의혹 수사가 부실했다는 검찰 지적에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김 전 차관 의혹 수사 당시 실무 책임자였던 경찰 관계자 A씨는 경찰청 출입기자들과 만나 “검찰 지휘를 받아 관련 자료를 모두 송치했는데, 당시 지휘를 했던 검찰이 문제삼지 않았던 걸 이제 와서 들추는 건 어떤 의도가 있다고 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4일 대검 진상조사단은 “경찰청 특수수사과가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하는 과정에서 동영상 등 3만 건 이상의 디지털 증거가 누락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김 전 차관에게 성접대한 의혹을 받는 건설업자 윤중천(58)씨 별장에서 압수한 노트북 등에서 복구한 사진 파일 1만6,402개와 동영상 파일 210개 등을 지목했다.


.A씨는 “수사 과정에서 기록이 계속 오갔고, 압수물 처리와 관련해 문제가 있었으면 얼마든지 추가송치를 요구하거나 재지휘할 수 있음에도 지난 6년간 아무 것도 안 한 것은 바로 검찰”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조사단은 입장문을 내고 “경찰은 권모씨 등 성접대 관련 여성들에 대한 포렌식 자료 등 본건 혐의와 무관한 파일은 전부 송치했음에도 정작 별장 동영상과 직접 관련된 윤씨 등에 대한 포렌식 자료는 누락했다”며 “그 외 포렌식 절차를 통해 확보한 파일을 임의로 송치하지 않은 것은 선뜻 이해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이제 와서 경찰에 책임을 떠넘기려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당시 수사 검사의 지휘 책임을 따지기 위해 우선 경찰에서 확보한 증거가 송치되지 않은 경위를 따져보려는 것”이라 해명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유환구 기자 redsun@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