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자동차 마니아 조의렴의
쌍용 코란도 시승기

by한국일보

한국일보

자동차 마니아 조의렴이 코란도 시승에 나섰다.

쌍용자동차가 새로운 코란도를 출시했다.


과거의 코란도에 비하면 더욱 강렬하면서도 쌍용 고유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제대로 반영한 외형은 물론이고 더욱 향상된 실내 공간 및 우수한 상품성을 적용하며 그 만족감을 더욱 높였다. 이를 통해 준중형 SUV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높인 코란도는 과연 어떤 평가를 받을까?

자동차 마니아, 쌍용 코란도에 오르다

한국일보

이런 상황에서 자동차 마니아이자 이수에서 이자카야 ‘남오토코’의 오너, ‘조의렴’이 쌍용 코란도 의 시승에 나섰다.


본격적인 시승에 앞서 그의 자동차 마니아의 이야기를 들었다. 조의렴은 마쯔다 MX-5를 시작해 350Z는 물론이고 G35 등과 같이 VQ 엔진을 품은 다양한 스포츠 성향의 차량을 보유했고, 지금은 독특한 무광의 하늘색을 뽐내는 인피니티 G37 S 쿠페와 모터사이클과의 다양한 투어를 즐기는 ‘자동차 마니아’다. 참고로 그는 단순히 달리는 것 외에도 수 시간을 들이는 자동차 디테일링과 캠핑 또한 즐긴다고.


과연 자동차 마니아이자 또 하나의 사업가인 그는 쌍용 코란도를 어떻게 평가할까?

더욱 도시적인 SUV

한국일보

쌍용 코란도라고 한다면 단연 터프하면서도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에 어울리는 차량이라 생각되었다. 그리고 그런 매력으로 오랜 시간 사랑을 받아온 차량이다. 이런 상황에서 새롭게 데뷔한 코란도는 조금 더 세련되면서도 도시적인 느낌이 들었다.


체격적인 부분에서도 이전의 쌍용차보다는 조금 더 낮고 날렵하게 디자인된 것 같아서 소비자들 모두가 즐겁게 만족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차량의 디자인 전체적으로 렉스턴이나 티볼리와 유사한 모습을 갖고 있으면서도 더욱 날렵하고 깔끔한 외형을 갖고 있어 그 만족감이 더욱 높다. 특히 전면 디자인의 경우에는 깔끔하게 다듬어진 그 모습이 무척이나 마음에 들어 분명 많은 이들이 만족감을 누릴 수 있을 것 같다.

한국일보

측면 또한 무척 깔끔하게 다듬어졌고, 이와 함께 하단 부분은 스포티하게 다듬은 만큼 시각적인 만족감이 더욱 높았다. 후면 디자인은 나쁘지는 않겠지만 아주 매력적이라고 말하기엔 조금 아쉬운 건 사실이다. 조금 더 깔끔하고 세련된 느낌이 있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깔끔하고 우수한 실내 공간

한국일보

코란도의 실내 공간 또한 만족스럽다. 외형도 마음에 들었지만 실내 디자인과 구성 등이 정말 마음에 들었다. 실내 디자인의 구성이나 소재 부분에 있어서 이전의 쌍용차는 완전히 지워낼 수 있을 정도로 발전된 모습이었다.


계기판은 물론이고 제법 깔끔하게 다듬어진 스티어링 휠, 그리고 센터페시아에 적용된 디스플레이 패널과 깔끔하고 직접적인 인터페이스를 마련하여 그 누구라도 손쉽게 조작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국일보
한국일보

각 버튼 및 다이얼 등의 구성도 만족스러운데 내비게이션이나 블루투스 연결 등과 같은 기술적인 부분의 적응을 제외한다면 대다수의 기능들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 이러한 구성 덕에 차량을 처음 본 운전자라도 큰 어려움 없이 차량의 다양한 기능을 손쉽게 조작할 수 있다.

한국일보

공간적인 부분에서도 만족감이 높다. 실내 공간의 여유도 우수하고 시야도 상당히 넓어 그 만족감이 상당하다. 1열 공간은 물론이고 2열 공간 또한 그 만족감이 우수한 편이라 패밀리 SUV로도 손색이 없는 모습이다. 다만 시트의 높이가 다소 높은 편이라 운전자에 따라 그 만족감 등에서 차이가 있을 것 같았다.

한국일보

트렁크 게이트를 열어 보면 그 만족감도 상당하다. 언더 플로어를 포함해 551L의 적재 공간을 갖춘 덕에 다양한 아웃도어 라이프 및 레저 활동에도 어울리고, 또 2열 시트를 접었을 때에도 넉넉한 공간이 확보되어 오토캠핑 등에도 충분히 만족스러운 여유와 공간을 제시한다.

편하고 다루기 좋은 SUV

한국일보

코란도의 스티에 앉아 본격적인 주행을 시작해보니 가장 먼저 느껴지는 건 바로 편하다는 것이다.


쌍용의 차량이라고 한다면 어딘가 조금 투박하고, 또 거친 느낌이 있는 경우가 많은데 코란도는 과거의 쌍용차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라 더욱 놀랐다. 또 디젤 엔진임에도 불구하고 실내 공간에서 느껴지는 정숙성이 상당히 뛰어난다.


아이들링 상황은 물론이고 이후 대다수의 주행 상황에서도 디젤 엔진의 진동이나 소리도 충분히 억제되어 그 만족감이 상당했다.

한국일보

그리고 주행에 앞서 계기판의 화려함에 더욱 인상적이었다. 다양한 테마의 그래픽을 갖춘 디스플레이 타입의 계기판이 있어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특히 내비게이션 화면을 고스란히 옮겨 시각적인 매력을 한층 높였다.

한국일보

코란도에는 1.6L 디젤 엔진이 탑재되었고, 6단 자동 변속기가 탑재되었다.


전체적으로 아주 뛰어난 구성은 아니지만 준중형 SUV에게는 나쁘지 않은 조합처럼 보인다. 실제본격적인 주행을 시작하면 136마력과 33.0kg.m의 토크가 그리 우수한 편은 아니지만 막상 주행을 시작해보니 충분히 만족할 수 있는 수준이다.

한국일보

실제 발진 가속부터 추월 가속까지 다양한 주행환경에서의 가속 성능이 아주 우수한 편은 아니지만 일상적인 주행에서 누구라도 만족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또 변속기 또한 부드럽고 편하게 다룰 수 있어 주행 내내 큰 문제가 없었다.


다만 배기량 자체가 작은 편이기 때문에 아주 고속 주행에서의 만족감이 그리 높지 않은 게 사실이다.

한국일보
한국일보

차량의 움직임 또한 매끄럽다. 생각한 것보다 더 부드럽고 세련된 주행 감성을 느낄 수 있었고, 일부 움직임에서는 다소 투박한 느낌도 있지만 대다수의 소비자들이 차량을 타면서 충분히 납득하고 만족할 수 있는 차량이라 생각되었다.


제동 성능도 준수하고 조향의 느낌이나 서스펜션의 감성 또한 전체적으로 만족감이 우수한 편이었다. 다만 이번에 시승한 차량은 전륜구동 차량이라 오프로드 주행이나 오토캠핑 등을 즐기는 운전자라면 AWD 사양을 선택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

대중에게 권할 수 있는 코란도

한국일보

사실 그 동안 자동차 시장에서 쌍용차는 추천하기 조금 꺼려지는 차량이었다. SUV를 잘 만드는 브랜드라고는 알지만 외형이나 실내 공간에서 실망이 제법 컸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코란도는 그러한 걱정을 지워내는 차량이라 생각되었다.


분명 아쉬운 점은 있겠지만 괜찮은 SUV를 찾는 이들에게는 충분히 권할 수 있는 차량인 것 같았다.


취재협조: 조의렴

정리: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