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이춘재 “8차 사건 자백하지 말까요?” 경찰에 은밀한 제안

by한국일보

교도소 첫 자백 당시 상황 공개… 프로파일러 “진실이 중요” 거절

한국일보

이춘재 고교졸업 사진(왼쪽)과 그의 몽타주. 독자 제공

“경찰이 곤란해질테니, 이야기 하지 않을 수도 있다.”


연쇄살인사건 피의자 이춘재(56)가 8차 사건이 자신의 범행임을 자백할 당시 경찰에 은밀하게 제안한 내용이다.


이는 이춘재 8차 사건 범인으로 몰려 옥살이까지 했던 윤모(52)씨의 재심청구를 돕는 박준영 변호사가 최근 이춘재의 검찰 진술 내용 등을 토대로 첫 자백 당시 상황을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박 변호사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경찰 조사 당시 이춘재의 자백 과정을 공개했다.


박 변호사는 “이춘재는 종이와 펜을 달라고 했고 ‘살인 12+2, 강간 19, 미수 15’라고 써서 프로파일러에게 건넸더니 다들 많이 놀라는 분위기였다”며 “(연쇄살인) 10건 중 범인이 잡힌 8차 사건을 뺀 9건을 인정해야 하는데, 순간 다들 난감했을 것”이라고 썼다.


이어 “이춘재는 ‘(8차 사건도) 다 내가 한 거로 밝혀지면 경찰이 곤란한 거 아니냐’고 하면서, ‘곤란하면 이야기 안 할 수도 있다’고 경찰에 제안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찰은 그의 제안을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공은경 팀장은 당시 “그런 것은 상관없고 진실을 이야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공 팀장은 2009년 여성 10명을 살해한 강호순의 심리분석을 맡아 자백을 끌어낸 전문 프로파일러로 이춘재 재조사에 투입돼 또한번 자백을 이끌어냈다.


결국 공 팀장의 권유에 따라 이춘재는 연쇄살인은 물론 윤씨가 범인으로 몰린 8차 사건까지 자신의 모든 범행을 털어놨다.


박 변호사의 이번 공개는 최근 ‘8차 사건 당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방사성동위원소 감정서 조작 여부’를 놓고 최근 검찰과 경찰이 “자신의 수사내용이 맞다”며 갈등하는 것과 무관치 않다.


박 변호사는 “‘그런 것은 상관없고’라는 원칙만 지킨다면 이런 (검경의) 대립은 줄어들 것”이라며 “검경 갈등이 원칙을 지키는 사람들의 노력으로 제어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춘재 연쇄살인 8차 사건의 재심 개시 여부는 내달 중 결정될 전망이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