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황교안 “교회 내 감염 거의 없다… 신천지와 교회는 달라”

by한국일보

황 대표, 전도사 경력 있는 독실한 기독교인


“코로나 극복 토대는 박정희 의료보험” 주장도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두고 “마치 교회에 집단감염의 책임이 있는 것처럼, 신천지 여론을 악용해 종교를 매도하는 것은 잘못된 처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코로나 사태 극복의 공을 현 정부가 아닌 박정희 전 대통령이 도입한 현 의료보험 체계로 돌렸다.


황 대표는 2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징비록2020을 만들겠다’와 ‘의료 종사자 분들께 감사 드립니다’라는 게시물을 연달아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첫 번째 게시글에서 국민들의 자발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사례를 설명하면서 “종교계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종교계가 전혀 협조하지 않은 것처럼, 마치 교회에 집단감염의 책임이 있는 것처럼, 신천지 여론을 악용해 종교를 매도하는 것은 잘못된 처사”라고 썼다. 황 대표는 전도사 자격이 있는 기독교인이다.


황 대표는 이어 “문제는 신천지”라며 “신천지와 교회는 다르다. 교회 내에서 감염이 발생된 사실도 거의 없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애초 ‘교회 내 집단감염이 거의 없다’라고 썼다가 일부 누리꾼이 “사실이 아니다”라고 지적하자 ‘집단’이란 단어를 제외하고 문장을 수정했다. 최근에도 서울 만민중앙교회에서 목사부터 교회 직원 또 교인들까지 1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되는 등 종교시설의 집단감염은 반복되고 있다.


황 대표는 또 최근 당에 영입한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말을 인용해 정부의 코로나 방역 대책을 깎아내렸다. 김 위원장은 앞서 “우리나라 의료체계는 1977년 의료보험 도입으로 본격적인 발전이 시작됐다”며 “이런 여건이 코로나 바이러스 극복의 토대가 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황 대표는 이에 “박정희 대통령은 매우 혁신적인 의료보험 정책과 고용보험 정책을 통해 위기 국면에서 국민들이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사회 안전망을 구축했다”고 했다.


민간 의료진과 시민 주도의 코로나 대응을 부각시키기도 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선거를 앞두고 자화자찬해서는 안 되는 대목”이라고 거듭 목소리를 높였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