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유시민 “검찰 아무리 수사해도 나올 게 없을 것”

by한국일보

유시민, 유튜브 ‘알릴레오’ 마지막 방송에서 한 말

“아무리 뒤져도 없을 것… 실제로 모르는 사이기 때문”

한국일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튜브 '알릴레오'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자신을 둘러싼 신라젠 정치권 연루설을 두고 “아는 검사가 있다면 ‘아무리 깊이 파도, 관정(管井) 뚫어도 물 안 나올 것’이라고 전해달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지난 21일 유튜브 ‘유시민의 알릴레오’ 시즌2 마지막 방송에서 신라젠 ‘미정도 주식 거래’와 이에 관한 정치권 연루설에 자신이 언급된 것을 두고 “명분은 신라젠으로 걸어 놓고 내용은 이철(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VIK) 대표)씨를 데려다 내게 돈을 줬는지를 털었고 그게 잘 안 나오니 그 틈을 파고들어 채널A 기자가 이씨를 협박 반, 회유 반으로 공작을 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은 “제가 그 점에서 찔리는 게 있다면 못 싸운다. 제가 세게 나올 때는 검사들도 ‘아무것도 없나 보다’하고 접어야지, 제가 (만약) 걸리는 게 있거나 주식을 차명으로 취득해 돈을 번 게 있으면 (당당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이사장은 신라젠 최대주주였던 이씨와 관계가 없음을 재차 밝혔다. 그는 “이씨 등 구속된 이들 휴대전화, 다이어리 아무리 뒤져도 제 전화번호도 없을 것이고 저를 만난 기록도 없을 것”이라며 “왜? 실제로 저와 모르니까. 만난 적이 없고 행사장에서 한 번 인사한 것 말고는”이라고 말했다.


그는 검찰을 향해 “지금도 파고 있다면 포기하라고 말하고 싶다”고 전했다.


유 이사장은 종합편성채널 채널A 기자와 현직 검찰 간부가 자신을 뒷조사하는 데 관여하는 등 유착했다는 의혹에 대해 “처음부터 (사건의 진상이) 안 밝혀질 거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채널A 의혹도 2주간 시간을 흘려보내고 그동안 증거 없앴을 거고 그 후에 수사를 시작한 거로 본다. 처음부터 (사건의 진상이) 안 밝혀질 것으로 봤다. 만약 밝혀진다면 채널A 재승인도 취소될 것(이기 때문에) 절대 열심히 수사를 제대로 안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은 “제가 이해할 수 없었던 건, 잠재적 피해자와 피해자였던 이씨와 제 얼굴과 이름은 대문짝만하게 보도를 하면서 그 채널A 기자와 검찰 간부는 이모 기자, 한모 검사장으로 나간다. 이런 부당한 일이 어디 있나”라고 토로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방송을 끝으로 정치 비평을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유 이사장은 “원래 인생이라는 게 만났다 헤어졌다 하는 것”이라며 “그런 일로 그냥 받아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