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나들이 인파로 꽉 찬 뉴욕 센트럴파크… “대부분이 마스크 안 써”

by한국일보

쿠오모 주지사 "제발 좀 써달라" 거듭 호소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중발병지역 중 한 곳인 뉴욕주(州)에서 화창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수많은 시민들이 공원으로 쏟아져 나왔다. 마스크조차 쓰지 않은 소풍 인파에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이 무색해지자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제발 마스크라도 써달라”고 호소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외부에 나가더라도 사회적으로 책임 있게 행동해달라”며 “책임성을 보여주려면 마스크를 써달라. 마스크를 쓰지 않는 것은 주변 사람, 특히 의료종사자들에게 무책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제발 마스크를 써달라’는 발언만 10여차례 되풀이한 그는 “코로나19 사태는 끝나는 게 아니라 감소하고 있을 뿐”이라며 “확산 이전의 활동으로 되돌아간다면 다시 급속히 확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뉴욕 맨해튼의 명소인 센트럴파크에 많은 인파가 몰렸다. 시민들은 저마다 매트를 깔고 옹기종기 모여 앉아 시간을 보냈는데, 역시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다. 이에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도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이날 “간단히 운동하면서 신선한 바람을 쐬는 것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지만 너무 오래 머물지 말고 집으로 돌아가달라”고 호소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이날 뉴욕주의 코로나19 신규 사망자는 280명으로 사흘 연속 300명을 밑돌았다. 정점을 찍고 감소세로 돌아선 것으로 판단되지만 미국 내 다른 지역과 비교하면 여전히 압도적으로 큰 규모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