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국민의당과 미래한국당이 손 잡는다?

by한국일보

한국당 19석ㆍ국민의당 3석…연합시 교섭단체 요건 충족

이준석“안철수, 대권주자 위상…교섭단체 활동 낫다 판단할 것”

한국일보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이 연합교섭단체를 구성할 가능성이 높다고 6일 내다봤다. 4ㆍ15 총선에서 각기 한국당은 19석, 국민의당은 3석을 얻어 연합할 경우 원내 교섭단체 요건인 20석을 충족할 수 있다.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이 최고의원은 안 대표가 ‘야권 합동 총선 평가회’를 제안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당을 야권의 범주로 놓겠다는 최초의 천명”이라며 “한국당이 19석인데 이렇게 되면 무소속 의원의 입당과 별개로 국민의당도 (한국당과의) 연합교섭단체 구성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이라 말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과 통합당 외 제 3의 교섭단체가 어떤 곳이 되느냐에 따라 그 교섭단체에 국회 부의장, 상임위원장까지도 배정될 수 있는 상황이 생긴다”라며 “대권주자로서 안 대표가 위상이 있기 때문에 교섭단체 안에서 활동하는 것이 그래도 낫다고 판단하지 않을까 싶다”라고 전망했다.


안 대표는 지난 4일 혁신준비위원회 1차 회의에서 “각각의 정치를 지향하되 합동 총선평가회를 통해 야권에 주어진 시대적 요구와 혁신과제를 함께 공유하고 경쟁에 나서자”라고 제안했다. 이를 두고 한국당 측이 ‘범야권’으로서의 신호로 받아들이면서 안 전 대표에게 손을 내미는 모양새가 나타나고 있다.


무소속인 홍준표ㆍ김태호ㆍ윤상현ㆍ권성동 당선자의 한국당 합류에 대해서는 “다선 의원이기 때문에 중량감이 있어 목표 자체가 다를 수 있다”라며 가능성을 낮게 봤다. 그러면서 “홍 전 자유한국당 대표 경우에는 대선에 출마하기 위해 큰 판에 들어오는 게 목적이고 김 전 경남지사 경우도 마찬가지일 것”이라 설명했다.


아울러 통합당에서 의원을 일부 내줘 한국당을 원내 교섭단체로 만드는 방안과 관련해서는 “민주당이든 통합당이든 테이프를 끊으면 추태가 나오기 때문에 안 된다”며 “의원 꿔주기는 단순 연대합당과는 다른 차원의 편법으로 비춰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자신들이 먼저 손들고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유지 기자 maintain@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