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슬기로운 코로나 생활] 상처 소독 ‘빨간약’, 코로나 99.99% 죽여

by한국일보

항바이러스 효과…"직접 먹으면 안돼"

한국일보

'빨간약'으로 불리는 포비돈 요오드액의 국내 시판 제품. 성광제약 페이스북

상처 소독을 위해 가정에서 많이 쓰이는 ‘포비돈 요오드’가 코로나바이러스 퇴치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 연구는 국내 시험관 내 세포 실험(in vitro)이어서 직접 먹으면 안 된다.


‘빨간약’으로 불리는 포비돈 요오드가 코로나 환자에게 항바이러스 기능을 한다는 해외 연구 결과가 최근 나온 데 이어 국내에서도 동일한 실험 결과가 나온 것이다.


박만성 고려대 의대 바이러스병연구소 교수팀은 7일 포비돈 요오드 성분을 0.45% 함유한 의약품을 코로나19 바이러스 배양 시험관에 적용해 항바이러스 효과를 평가한 결과, 이 의약품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99.99% 줄이는 것으로 나왔다.


연구 결과는 ‘대한미생물학회지(Journal of Bacteriology and Virology)’ 9월 호에 실렸다.


박 교수는 “포비돈 요오드를 활용한 입ㆍ코ㆍ목구멍의 적극적인 위생 관리를 하면 코로나19 감염 관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렇다고 코로나19를 치료하기 위해 포비돈 요오드를 희석해 입에 넣거나 코에 바르면 안 된다. 호흡기에는 인후용으로 출시된 포비돈 요오드 의약품을 사용해야 한다.


최근 미국 코네티컷대 의대 사만다 프랜크 박사는 포비돈 요오드 살균 용액을 15초 만에 바이러스를 비활성화시켰다고 발표한 바 있다.


코로나바이러스를 배양한 접시에 포비돈 용액을 뿌린 뒤 70% 알코올을 뿌린 경우와 비교한 연구다. 0.5% 농도에서 15초 동안 노출된 포비돈 요오드 용액이 70% 알코올보다 코로나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포비돈 요오드는 기존 연구에서 인플루엔자(독감), 급성중증호흡기증후군(SARS) 등에도 효과를 나타낸 바 있다. 포비돈 요오드는 값이 싸고 대량 생산이 가능하기에 코로나 항바이러스제로 정식 인정을 받으면 보조적인 코로나 치료제로 쓰일 것으로 기대된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dkwon@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