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밀그롬, 일어나게! 우리 노벨경제학상이래" 한밤중 제자 찾은 스승

by한국일보

폴 밀그롬·로버트 윌슨 교수 노벨경제학상 공동수상

사제간이자 이웃사촌…초인종 울려 수상소식 알려줘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똑똑, 당신 노벨상 탔어!"


한창 단잠에 빠져있을 새벽 2시 15분, 폴 밀그롬(72) 스탠퍼드대 교수에게 그의 스승이기도 한 같은 대학의 로버트 윌슨(83) 교수가 노벨경제학상 공동 수상소식을 전하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스탠퍼드대는 12일(현지시간) 공식 트위터 계정에 밀그롬 교수의 집 폐쇄회로(CC)TV 영상을 게시했다. 이 영상에는 밀그롬 교수의 이웃사촌이기도 한 윌슨 교수가 한밤중 제자의 집을 찾아 기쁜 소식을 알리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영상에서 윌슨 교수는 자신의 아내와 함께 밀그롬 교수 집을 찾아 상기된 모습으로 초인종을 수차례 누른다. 한참 대답이 없다 이윽고 밀그롬 교수의 목소리가 등장한다. 당시 스톡홀름에 있던 밀그롬 교수의 아내는 휴대전화로 보안 카메라 영상이 전송되면서 윌슨 교수 부부가 수상소식을 알리는 장면을 실시간 생중계로 볼 수 있었다.


밀그롬 교수가 응답하자 윌슨 교수는 "나 밥 윌슨일세, 당신 노벨상 받았다네"라며 "노벨위원회가 당신에게 알리려는데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하네"라고 말했다. 옆에서 윌슨 교수의 아내는 "우리가 당신의 휴대전화 번호를 줬어요"라고 덧붙인다.


이에 밀그롬 교수는 그때서야 자신의 휴대전화로 온 노벨위원회 측의 연락을 확인한 듯 얼떨떨한 목소리로 "세상에, 저 받았어요"라고 대답하고, 윌슨 교수의 아내는 웃음기 띤 얼굴로 "전화 좀 받을래요?"라고 응수한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급한 윌슨 부부와 밀그롬 교수의 예기치 못 했다는 반응은 노벨상 수상소식을 알게됐을 때의 흥분된 분위기를 그대로 전해준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수상자 발표 직전까지 보안을 지키기 때문에 이들은 전혀 예상할 수 없었다고 한다.


밀그롬 교수는 윌슨 교수와 공동 수상했다는 것조차도 알지 못 해 소식을 듣고나서는 "왜 저만 받은 거죠?"라고 되묻기도 했다. 밀그롬과 윌슨 교수는 주파수 경매 방식을 고안하는 등 경매 이론에 공헌한 공로로 이날 올해의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노벨위원회는 "경매 이론을 발전시켰을 뿐 아니라 새로운 경매 형식을 고안해냈다"며 "이들은 혁신적 통찰로 라디오 주파수 등 전통적인 방식으로 판매하기 어려운 재화와 서비스를 위한 새로운 경매 형식을 고안해 내 전 세계 판매자와 구매자, 납세자 모두에게 큰 도움이 되는 공로를 세웠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AFP 등 외신에 따르면 윌슨 교수는 수상 직후 기자들과의 전화회견에서 "여기는 엄청나게 이른 아침으로, 수상은 생각지도 못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경매에 직접 참여해본 적은 없다"고 밝혔다가 "아내가 방금 말해줬는데, 예전에 이베이에서 함께 스키 부츠를 산 적이 있다고 한다"고 재빨리 발언을 정정하기도 했다.


밀그롬 교수는 이날 수상 소식을 알게된 경로와 관련해 "윌슨 교수가 집 문을 두드렸는데, 이상한 방식으로 수상 소식을 들었다"고 농담했다. 이어 "동료와 학생들로부터 오랫동안 '노벨상을 받을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어왔다"며 "존경과 애정을 받는 것은 좋은 일"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유지 기자 maintain@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