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BTS 발언 왜곡하더니…中 매체 "연예인이라면 송혜교처럼" 띄우기

by한국일보

송혜교, 중국에 김좌진 장군 부조 기증

中 "팬들과 대중의 큰 박수 받아" 호평

"연예인의 역사ㆍ 정치 발언 신중해야"

한국일보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21일 청산리 전투 승전 100주년을 기념해 중국 헤이룽장성 하이린시 한중우의공원 내 백야 김좌진 장군 기념관에 기증한 부조 작품. 연합뉴스

중국 매체가 송혜교 띄우기에 나섰다. 방탄소년단(BTS)의 발언을 왜곡해 중국인의 애국심을 부추기고 한국인의 분노를 자극하더니 돌연 태도를 바꿨다.


중국 글로벌타임스는 22일 “한국 여배우 송혜교가 20세기 일본의 침략에 맞서 싸운 한국 영웅의 조형물을 중국에 기증해 팬들과 대중의 박수를 받았다”고 전했다. 송 씨는 청산리 전투 승전 100주년을 맞아 전날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와 중국 헤이룽장성 하이린시 한중우의공원에 김좌진 장군 대형 부조작품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부조는 청동으로 제작한 가로 80㎝, 세로 90㎝ 크기다.


이에 김좌진 장군의 일대기를 설명하면서 “독립군을 이끌고 1920년 중국의 정보로 청산리 전투에서 승리했다”고 평가했다. 관찰자망은 “송 씨가 데뷔 이후 많은 인기 드라마에 출연하며 한중 양국에서 높은 지명도와 영향력을 갖춰왔다”면서 “오랜 기간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해외로 알린 덕에 송 씨는 한국 내에서 ‘민간 외교관’이라는 호칭을 얻었다”고 치켜세웠다.


하지만 중국의 본심은 따로 있었다. 송 씨의 행동을 BTS 발언과 비교해 교묘히 파고들었다. BTS는 한국과 미국이 공유한 고통의 역사를 부각시켜 중국 팬들의 마음을 아프게 한 반면, 중국에서 많은 팬을 보유한 송 씨의 기부는 대중의 환영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한중 양국 국민은 일본 제국주의에 맞서 싸우며 우정을 쌓았다고도 했다. BTS는 올해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앞서 7일 한미 우호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밴 플리트 상'을 받았는데, 수상소감을 놓고 일부 중국 여론은 "항미원조전쟁(중국의 한국전쟁 공식 명칭)에서 희생된 중국 군인들을 모욕했다"고 반발하며 논란을 키웠다.

한국일보

배우 송혜교. 한국일보자료사진

뤼차오(呂超)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연구원 겸 남북한연구센터 수석전문가는 “중국인들의 감정을 존중하면 그에 대한 보답으로 여배우에게 감사할 것”이라며 “역사와 정치와 연관된 연예인들의 행동과 태도는 주목을 받는 만큼 그에 대해 언급하는데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표면적으로는 송혜교를 치켜세우면서도 속내는 한국을 향해 충고하는 셈이다.


중국 외교부와 주한 중국대사관은 전날 중국 세관이 BTS 관련 제품의 중국 배송을 차단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장하성 주중대사는 “중국 최고위급에 직접 문제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베이징= 김광수 특파원 rollings@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