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 지우고 수트 입었다… 확 달라진 '2020 미스코리아'

[이슈]by 한국일보

지역예선부터 본선까지 5개월간 여정

본선 오른 후보 20명 무대서 역량 발휘

가수 타이거JK와 콜라보 퍼포먼스도

한국일보

지난 18일 열린 제64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후보자들이 무대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한국일보EB 제공

지난 60년 동안 단 한 종류의 아름다움만을 추종하던 과거는 벗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진행된 64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 도전한 후보자들은 미의 제전을 정의하는 단어로 '아름다움' '예쁨' 대신, '변화' '터닝포인트' 등 새로운 키워드를 제시했다. 다소 인위적이더라도 한껏 화려한 모습을 자랑해야 했던 과거와 달리, '#FREE'를 슬로건으로 내건 이번 대회에서는 자연스러운 상태의 본질적 미를 보여주는 것이 가장 중요한 가치로 꼽혔다.


한국일보와 한국일보E&B가 주최하는 2020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본선이 18일 오후 경기 김포시 캠프원 스튜디오에서 열렸다.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무관중 사전녹화로 치러진 이번 대회는 관중의 환호성이 없어 현장은 다소 고요했지만 후보자들의 열정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본선 무대는 온라인 관중들의 더 많은 참여를 독려하고자 OTT 플랫폼 웨이브(wavve)에서 23일 선공개됐다.

한국일보

지난 18일 열린 제64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후보자들이 무대 퍼포먼스를 끝내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국일보EB 제공

본선 무대는 오후 7시 래퍼 창모의 리드미컬한 힙합과 함께 막을 열었다. 총 20명이 본선에 오른 가운데, 첫 순서인 자기소개에서부터 관행에서 벗어난 방식으로 진행됐다. 나이, 신체 사이즈, 어느 지역 진ㆍ선ㆍ미인지까지 상세한 정보를 공개한 과거와 달리 이름 등 기본 정보만을 공개한 채 본인을 소개한 것이다. 기존 미스코리아에 대한 고정관념과 편견 없이 후보들을 봐 달라는 이유에서다.


미스코리아의 정석 인사법으로 꼽혔던, 미소를 잃지 않은 채 꼿꼿이 서있다가 무릎을 굽히는 방식도 이번 대회에서는 찾아볼 수 없었다. 20명의 후보들이 각자 자신의 관심사와 장래희망 등을 편안한 자세로 설명하며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진행은 가수 이특, 아나운서 이윤지(2018년 미스코리아 미)가 맡은 가운데, 심사위원으로는 영화 '악녀'를 연출한 정병길 영화감독을 포함해 9명이 참석했다.

한국일보

지난 18일 열린 제64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후보자들이 무대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한국일보EB 제공

이날 후보자 20명이 본선에 오르기까지 거친 서바이벌 미션에는 '메이크업 프리'나 '젠더 프리' 등 파격적인 주제가 포함됐다. 후보자들은 화장을 전부 지우고 카메라 앞에 서는가 하면 신체 노출이 없는 셋업 수트를 착용하고 당당한 포즈를 취하는 등, 여성성을 부각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새로운 컨셉의 촬영을 이어갔다. 후보자들은 미션을 전달받을 당시에는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지만 미스코리아들이 역사상 시도하지 않았던 도전을 해낸 데 뿌듯함을 느끼기도 했다.


1부에서는 특별상인 우정상과 엔터테이너상이 시상됐다. 대회 내내 함께 했던 미스코리아 후보 동료들이 직접 꼽은 '우정상'은 참가번호 7번 정연주(26ㆍ경남ㆍ부산여대 항공운항과)씨가 수상했다. 이 밖에도 미션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스타성을 발휘한 후보에게 주는 '엔터테이너상'은 참가번호 4번 이화인(21ㆍ서울ㆍ숙명여대 무용과)씨에게로 돌아갔다. 이외에도 이달 31일까지 진행되는 온라인 대국민 투표 결과에 따라 '인기상'이 수여될 예정이다.

한국일보

지난 18일 제64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진ㆍ선ㆍ미를 수상한 5인의 당선자들이 상패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국일보EB 제공

국내 힙합계 대부 타이거JK와 후보 20명이 함께 꾸민 K 퍼포먼스 패션쇼로 시작된 2부는 영상, 음악, 패션이 한데 섞인 무대가 연출됐다. 총 세 개 조가 선보인 무대에서는 각각 비건 소재로 주목받는 양윤아 디자이너의 '비건 타이거' 의상과 지난해 최고 신진디자이너 상을 수상한 정재선 디자이너의 '제이청', 유니크한 룩으로 유명한 최진우·구연주 디자이너의 '제이쿠' 의상이 타이거JK의 음악과 어우러져 소개됐다. 마지막 순서로는 DJ 긴조의 디제잉에 맞춰 후보자들의 화려한 드레스 퍼레이드가 이어졌다. 후보자들은 결과 발표를 앞둔 최종 인터뷰에서 긴장을 감추지 못하며 간절함을 드러냈다.


치열한 경쟁 끝에 미스코리아 영예의 1위는 김혜진(22ㆍ전북ㆍ동덕여대 방송연예과)씨가 차지했다. 선은 참가번호 4번 이화인, 참가번호 13번 류서빈(19ㆍ부산울산ㆍ상해 뉴욕대 심리학과)씨에게 돌아갔다. 미는 참가번호 6번 전연주(20ㆍ서울ㆍ이화여대 패션디자인전공), 참가번호 14번 전혜지(22ㆍ경북ㆍ한서대 항공관광학과)씨가 수상했다.


최은서 기자 silver@hankookilbo.com

2020.10.23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